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대통령·김위원장, 집단체조 동반관람…15만 관중 기립박수

장내 함성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환호 더 커져
[평양정상회담] 문 대통령 환영하는 불꽃
[평양정상회담] 문 대통령 환영하는 불꽃(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밤 대집단체조를 보기 위해 능라도 5·1경기장을 방문한 문 대통령 내외를 축하는 불꽃이 터지고 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실시간 중계 모니터 캡처. xyz@yna.co.kr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 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문 대통령은 화동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입장 도중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높아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평양정상회담] 능라도 5·1경기장 방문한 대통령
[평양정상회담] 능라도 5·1경기장 방문한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9일 밤 문재인 대통령이 능라도 5·1경기장을 방문해 인사하고 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실시간 중계 모니터 캡처. pdj6635@yna.co.kr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10시20분부터 30분 사이에 문 대통령의 인사말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이 관람하는 대집단체조에 대해 "전체적인 틀은 '빛나는 조국'이라고 알고 있다. 빛나는 조국이라는 틀에 환영의 의미가 담겨있다는 정도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빛나는 조국'은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북한 정권의 역사를 재구성한 내용으로, 윤 수석은 "대통령을 환영하는 의미의 내용이 들어가 있어서 제목이 바뀔 수도 있다고 한다. 북측에서 준비했는데, 우리 측 입장을 최대한 고려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평양정상회담]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열린 예술공연
[평양정상회담]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열린 예술공연(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9일 밤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예술공연이 열리고 있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실시간 중계 모니터 캡처. pdj6635@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9 2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