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양정상회담] 문대통령, 만수대창작사 관람…"예술이 남북 다리 되길"

"문화·예술·체육 교류가 가장 효과적"
만수대창작사 제재 대상 관련 언급은 없어
[평양정상회담] 만수대창작사 방문한 문 대통령
[평양정상회담] 만수대창작사 방문한 문 대통령(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평양 만수대창작사에서 김성민 창작사 부사장의 안내를 받으며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photo@yna.co.kr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박경준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북한의 대표적 미술품 창작기관이자 우리 정부의 제재 대상인 만수대창작사를 찾았다.

만수대창작사는 1959년 11월 세워져 북한의 대표적 미술창작기지 역할을 해왔다. 주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우상화나 사회주의 체제의 우월성 과시를 위한 작품을 만들어왔다.

김정숙 여사와 함께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경섭 만수대창작사 사장 등으로부터 영접을 받았다. 방명록에는 '예술이 남과 북을 하나로 이어주는 다리가 되기를'이라고 적었다.

이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김성혜 노동당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도 합류한 가운데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으로 이동해 그림과 도자기 등을 관람했다.

[평양정상회담] 작품감상하는 문 대통령 내외
[평양정상회담] 작품감상하는 문 대통령 내외(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평양 만수대창작사를 찾아 김성민 창작사 부사장의 안내를 받아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scoop@yna.co.kr
[평양정상회담] 작품 감상하는 문 대통령
[평양정상회담] 작품 감상하는 문 대통령(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평양 만수대창작사를 찾아 밀랍으로 만들어진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scoop@yna.co.kr

금강산을 소재로 한 그림을 감상하며 '몰골기법'을 썼다는 설명을 듣고는 "정말 힘찹니다"라고 감상평을 말하기도 했다.

평양성을 소재로 한 그림 앞에서는 북측 관계자에게 "평양성이 아직 남아있나"라고 물으며 관심을 보였다.

관계자가 '인민예술가의 작품'이라고 소개한 그림 앞에서는 "인민예술가가 되려면 어느 정도 해야 되나", "국제적으로 전시를 열어야 되나"라고 묻기도 했다.

한 층 내려온 문 대통령은 풍산개 그림 앞에 멈춰 서서 "풍산개는 저도 선물 받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전날 만찬에서 북측은 문 대통령에게 풍산개 그림을 선물한 바 있다.

다시 1층으로 내려온 문 대통령은 "만수대창작사는 어떤 분들이 오나요"라고 물었다.

관계자가 "평양예술대 졸업생 중 우수생이 온다"고 답하자 문 대통령은 "예술가들의 꿈이네요"라고 말했다.

[평양정상회담] 북한 미술 작품 감상하는 문 대통령 내외
[평양정상회담] 북한 미술 작품 감상하는 문 대통령 내외(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평양 만수대창작사를 찾아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2018.9.19
scoop@yna.co.kr

"마음에 드는 것 없나"라는 리선권 위원장의 물음에 문 대통령은 "아주 힘차게 그린…"이라며 몰골기법으로 그린 그림을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은 관람을 마치고 "남과 북이 다양하게 교류하는데 정부 당국 간 교류도 중요하지만 문화·예술·체육 교류가 가장 효과적"이라며 "예술 교류도 활발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만수대창작사가 한국·미국과 유엔의 제재대상이라는 데 대한 언급은 없었다.

만수대창작사는 2010년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 48m 높이의 청동 조각상을 세우는 등 대북 제재망을 뚫고 외화벌이에 치중하는 과정에서 2016년 12월 한미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됐다.

[평양정상회담] "예술이 남과 북을 하나로 이어주는 다리가 되기를!"
[평양정상회담] "예술이 남과 북을 하나로 이어주는 다리가 되기를!"(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평양 만수대창작사를 찾아 방명록에 "예술이 남과 북을 하나로 이어주는 다리가 되기를!" 글귀를 남겼다.
scoop@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9 2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