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 최고 레이저 화질로 본다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영사기 도입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을 더욱 또렷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앞두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고화질 영사시스템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영사기)'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 야외상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야외상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는 6개 레이저 광원을 갖춰 기존 영화 상영용 디지털영사기 대비 30% 이상 향상된 풍부한 색감과 높은 해상도를 구현한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시험 도입해 영화전문가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주요 영화제 공식 디지털 프로젝터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영화의전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화제 개·폐막작을 야외극장에서 상설 상영하고 있어 이번 최신 프로젝터 도입으로 한층 깨끗한 화질의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프리미엄급 화질로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과 오픈시네마 섹션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며 "가로 24.0m, 세로 12.9m의 국내 최대 크기 야외스크린과 최고의 화질이 만나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각각 선정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의전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야외극장에서 새로 도입한 레이저 프로젝터로 영화 '스포트라이트'를 무료 상영한다.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9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