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응급실 의사 폭행 또 발생…의협 "강력히 처벌해달라"

송고시간2018-09-18 16:23

서울 A병원 응급실에서 처치를 하는 전공의를 폭행하는 환자.
서울 A병원 응급실에서 처치를 하는 전공의를 폭행하는 환자.

[대한의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응급실 내 의사, 간호사 등 의료인에 대한 폭행 사건이 또 발생했다. 대한의사협회는 경찰에 강력한 대응과 처벌을 요구했다.

18일 의협에 따르면 지난 4일 서울 A병원 응급실에서 술과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환자가 처치 도중 1년 차 여성 전공의의 뺨을 때리고 간호사를 발로 차는 사건이 발생했다.

[대한의사협회 제공]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fKTTw2pQUM

또 지난 14일에는 지방 B병원에서 소란을 피우고 보안요원을 폭행해 경찰에 연행된 환자가 풀려난 뒤 다시 병원을 찾아와 유리 조각을 들고 의료진을 협박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의협은 지난 4일 의료기관 내 폭력 근절을 위한 경찰청장 간담회를 진행한 이후에도 응급실 내 의료진 폭행 사건이 지속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의협은 당시 경찰이 응급실 폭력 사범을 즉시 제압·체포할 뿐 아니라 공무집행방해 사범에 준하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했으나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B병원 사건에서 보듯 경찰에 연행된 가해자가 구금 없이 풀려나는 등 경찰의 적극적인 대응과 의료인 보호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다.

정성균 의협 대변인은 "일선 경찰서에서는 경찰청이 발표한 대응·수사매뉴얼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의협은 진료실 내 폭행현장에서 매뉴얼이 잘 지켜지는지에 대한 점검을 경찰청에 요청하고 가해자들의 강력한 처벌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