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신뢰 차 있어 잘될 것"(종합)

송고시간2018-09-18 16:15

"가슴 설레지만, 어깨 아주 무거워…이젠 결실 맺을 때"

[평양정상회담]남북정상 백화원 환담
[평양정상회담]남북정상 백화원 환담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대화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이신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제는 정말 결실을 맺을 때"라고 말했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2박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와 환담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양시민이 열렬히 환영해주셔서 가슴이 벅찼다"며 "평양시민이 열렬히 환영해주시는 모습을 남측 국민이 보게 된다면 아마 남측 국민도 감동받고 감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풍성한 결실이 있겠구나 기대를 갖게 될 것"이라며 "판문점의 봄이 우리 평양의 가을로 이렇게 이제 이어졌으니, 이제는 정말 결실을 맺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가슴도 설레지만, 한편으로는 우리 어깨도 아주 무겁다고 느낀다. 그러나 우리 사이에 신뢰가 차 있기 때문에 잘 될 것"이라며 "오늘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TmQY5re2RA

김 위원장 "수준 낮아도 성의 보인 일정"…문 대통령 "최고의 환영"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8dmpsk5TZ8

[평양정상회담] 백화원 영빈관 환영 꽃다발 받는 문 대통령 내외
[평양정상회담] 백화원 영빈관 환영 꽃다발 받는 문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꽃다발을 받는 모습이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zjin@yna.co.kr

[평양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 백화원 도착
[평양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 백화원 도착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이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직원들과 악수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seephoto@yna.co.kr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