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인화가 이인상 그림·글씨 집대성한 서화평석

박희병 교수, 20년 연구해 2천300쪽 분량 노작 출간
능호관 이인상 초상. [돌베개 제공]
능호관 이인상 초상. [돌베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그가 그린 산수의 빼어난 모습, 나무와 바위의 기이한 자태는 형상은 간결하고 의취(意趣·의지와 취향)는 담박하여 때때로 필묵의 형사(形似)를 벗어났다. (…) 참으로 화가들의 이른바 사기화(士氣畵·선비의 기운이 표현된 그림)라 하겠다."

조선 후기 학자 심재(1722∼1784)는 수필집 '송천필담'(松泉筆談)에서 이원령 회화를 이렇게 평했다. 원령(元靈)은 문인화가 능호관(凌壺觀) 이인상(1710∼1760)의 자. 이인상은 서얼 출신이지만, 연암 박지원과 추사 김정희가 모두 존경했다는 인물이다.

지난 2016년 이인상 문집인 능호집(凌壺集) 완역본을 국내 최초로 펴낸 박희병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그동안 모은 이인상 회화와 서예를 분석한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돌베개 펴냄)을 출간했다.

연암을 공부하다 이인상의 매력에 빠진 박 교수가 1998년 능호집 번역에 착수한 지 20년 만에 본 결실로, 그동안 학계에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포함해 회화 64점과 서예 127점을 다뤘다.

여기에 이인상이 새긴 전각 30종과 지식인 집단 단호(丹壺)그룹을 이인상과 함께 이끈 단릉(丹陵) 이윤영(1714∼1759)이 그린 회화 12점도 실었다.

이인상이 쓴 글씨. 서첩 '원령필'에 실린 글씨로 왼쪽은 운개(雲開), 오른쪽은 용문(龍門). [돌베개 제공]
이인상이 쓴 글씨. 서첩 '원령필'에 실린 글씨로 왼쪽은 운개(雲開), 오른쪽은 용문(龍門). [돌베개 제공]

저자는 이인상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단어로 사절(四絶)을 꼽는다. 흔히 시(詩)·서(書)·화(畵)에 능한 사람을 삼절(三絶)이라고 지칭하는데, 이인상은 전각 제작에도 뛰어나 사절이라는 것이다.

사절 혹은 삼절이라는 칭호를 들으려면 단순히 글씨를 잘 쓰고 그림을 잘 그릴 뿐만 아니라 지식수준이 높고 교양을 갖춰야 한다. 김홍도나 신윤복 같은 직업화가와 다른 점으로, 심재가 이인상 회화를 '사기화'라고 표현한 이유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저자는 "사인화는 문인의 그림이므로 문인의 기품과 격조가 드러나야 한다"며 "이인상은 조선시대를 통틀어 사기(士氣)가 가장 그득하고 수준 높은 그림을 그렸다"고 강조한다.

이어 "이인상은 그림을 그리듯 글씨를 썼고, 글씨를 쓰듯 그림을 그렸다"며 글씨와 그림의 뿌리가 같다는 '서화동원'(書畵同源)이나 '서화동법'(書畵同法)에 딱 맞는 경우라고 역설한다.

저자는 이인상이 최고의 문인화가가 된 이유를 화가로서 재능뿐만 아니라 인간 됨됨이와 심미적 이상에서 찾는다.

꼿꼿하고 염치를 중시한 이인상은 절제된 삶을 살았고, 글쓰기에서도 화려한 수식보다는 간결하고 진실한 문체를 선호했다. 전반적으로 밀(密)보다는 소(疎), 농(濃)이나 숙(熟)이 아닌 담(淡)과 생(生)을 추구했다.

여기에 단호그룹 일원으로서 존명배청(尊明排淸)을 고수한 이인상이 청나라의 번영으로 인해 시대와 불화한 점도 예술세계에 영향을 미쳤다. 그림에서 느껴지는 세상을 초월한 듯한 골기는 이인상의 세계관에서 비롯했다는 것이다.

이인상 구룡연도(왼쪽)와 겸재 구룡연도. [돌베개 제공]
이인상 구룡연도(왼쪽)와 겸재 구룡연도. [돌베개 제공]

실제로 이인상이 그린 구룡연도(九龍淵圖)와 겸재 정선이 남긴 구룡연도를 비교하면 이인상 그림은 희미하고 소략해 보인다.

이인상은 구룡연도에 "색택(色澤)을 베풀지 않았거늘, 감히 게을러서가 아니라 심회(心會)가 중요해서"라고 썼는데, 이는 일부러 빛깔과 광택을 입히지 않아도 마음으로 깨달아 안다는 의미다.

이처럼 이인상은 생애와 시대 배경을 두루 알아야 그림과 글씨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저자가 문헌고증학에서 출발해 예술사회학, 미술사학으로 관심의 폭을 넓혀가며 통합인문학을 시도한 까닭이다.

각종 문헌을 바탕으로 이인상이 남긴 그림과 글씨를 샅샅이 조사한 그는 미술사학계에 널리 퍼진 여러 견해에 대해서도 반론을 펼친다.

송변청폭도. [돌베개 제공]
송변청폭도. [돌베개 제공]

예컨대 옆으로 굽은 소나무 너머로 폭포수가 떨어지고, 사내가 바위에 걸터앉은 모습을 묘사한 '송하관폭도'(松下觀瀑圖)는 서얼 신분으로 인한 열등의식이 투영됐다고 해석하는 이가 많았다.

하지만 저자는 이 그림을 소나무 근처에서 폭포 소리를 듣는다는 '송변청폭도'(松邊聽瀑圖)로 새롭게 명명하고, 제작 당시 상황을 살펴보라고 제안한다.

저자는 그림 왼쪽 글씨 중 서울 남산을 뜻하는 '소호로'(小葫蘆)를 잘못 판독하거나 해석한 경우가 많았다고 주장하면서 송변청폭도는 이인상의 남산 집 근처 모습을 표현했고, 제작 시점은 1754년이라고 추정한다.

이어 이인상은 장원급제한 뒤 영조에게 직언했다가 함경도 귀양지에서 목숨을 잃은 단호그룹 멤버 오찬(1717∼1751)을 그리워하면서 임금에 대한 분노를 은유적으로 나타냈다고 해석한다.

또 이인상 글씨라고 알려진 '능호필'(凌壺筆)과 국립중앙도서관 소장품인 '능호관 유묵'은 이인상 친필이 아니라고 설명한다.

박희병 교수가 이인상 글씨가 아니라고 설명한 '능호필' 글씨. [돌베개 제공]
박희병 교수가 이인상 글씨가 아니라고 설명한 '능호필' 글씨. [돌베개 제공]

아울러 저자는 이인상 회화를 이해하는 개념으로 '본국산수'를 제시한다. 본국산수는 화가가 본국의 산수를 그린 그림을 의미하며, 풍경을 친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저자는 "본국산수화는 진경산수화에 내포된 강한 민족주의적 함의는 떨어 버리되 자국의 산수를 대상으로 한 그림을 범주화함으로써 최소한의 주체적 시각을 담보한다"며 "이 개념은 동아시아 미술사 속에서 한국미술사의 다채로운 흐름을 주체적으로 읽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그는 또 이인상 회화가 중국 안휘파(安徽派) 영향을 받았다는 통념에 대해서도 실증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회화를 소개한 1권은 1천16쪽, 서예를 모은 2권은 1천288쪽으로 총 2천304쪽 분량이다. 가격은 권당 10만원.

문인화가 이인상 그림·글씨 집대성한 서화평석 - 6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8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