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양정상회담] 이재용-김현철의 기내 대화…어떤 얘기 오갔을까(종합2보)

송고시간2018-09-18 18:01

김 보좌관, 7년간 삼성전자 자문교수…이 부회장과 같은 시기 게이오대서 유학

(성남=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황광모 기자 =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최태원 SK 회장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나란히 앉아 대화하고 있다. 2018.9.18

(성남=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황광모 기자 =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최태원 SK 회장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나란히 앉아 대화하고 있다. 2018.9.18

(평양·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정성호 배영경 기자 = 18일 열린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한 재계 총수들의 행보도 눈에 띄었다.

재계 1위 삼성그룹의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평양행 여객기인 공군 1호기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나란히 옆에 앉아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2RgH_YLKyw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삼성과 SK가 모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IB) 등에서 제기한 메모리 반도체의 고점론 등 반도체 시황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삼성과 SK는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방북 수행단 이재용·최태원…가방 안에 든 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O9hM1XY50Q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재계에서는 두 사람이 예전부터 사적으로 알고 지낸 사이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김 보좌관이 1996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는데 이 부회장은 그 전해인 1995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땄기 때문이다.

비록 학위는 달랐지만 비슷한 시기 같은 학교에서 한국인 유학생으로 공부했다는 점에서 당시부터 아는 사이였을 수 있다.

이런 인연 때문인지 김 보좌관은 2002년 일본에서 귀국한 뒤 7년간 삼성전자의 자문교수를 한 적이 있다.

김 보좌관은 또 재벌 개혁과 관련해 "재벌을 때려잡자는 게 아니다. 재벌이나 기업이 커 나가는 것은 당연히 지원해야 할 일이며, 시스템 개혁으로 오너들의 일탈을 막자는 게 재벌 개혁의 핵심"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 보좌관은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 중 인도 노이다의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을 때도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

(성남=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황광모 기자 =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대화하고 있다. 2018.9.18

(성남=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황광모 기자 =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대화하고 있다. 2018.9.18

이 부회장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기내에서 이 부회장 등의 앞자리에 나란히 앉아 대화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국내 경제계를 대표하는 단체의 수장으로서 최저임금이나 주 52시간 근무제 등 재계 현안이 화제에 올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LG그룹 총수에 오른 구광모 회장도 다른 특별수행단과 함께 가방은 든 채 비행기에 탑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었다. 박용만 회장이 호텔 로비의 소파에 앉아 있는 이 부회장, 최 회장 등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최 회장이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평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최 회장은 2007년 방북 때에도 디지털카메라로 열심히 촬영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온라인상에 등장하는 등 '사진사' 역할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이날 오전 경제계 인사들이 집결한 장소인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는 박용만 회장이 가장 먼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회장은 출발 시각을 채 10분도 남기지 않고 도착해 가장 마지막으로 버스에 탑승했다.

[평양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 문정인과 LG-SK-포스코 회장
[평양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 문정인과 LG-SK-포스코 회장

(성남=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황광모 기자 = 18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으로 동행하는 구광모 LG 회장(오른쪽부터), 최정우 포스코 회장,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최태원 SK 회장이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성남=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황광모 기자 = 18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으로 동행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 중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와 대화하고 있다. 2018.9.18

(성남=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황광모 기자 = 18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으로 동행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 중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와 대화하고 있다. 2018.9.18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