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도시공사 노조 "사장 공모절차 요식행위…검증 필요"

송고시간2018-09-17 16:59

"LH 지역본부장 출신 인사 내정" 주장, 임원추천위원회에 노조 참여 촉구

인천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도시공사 사장 인선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인천도시공사 노조는 현재 공개 채용 방식으로 진행 중인 신임 사장 공모 절차가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며, 사장 후보자 검증 과정에 노조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사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장 지원자 중에서 최종적으로 2∼3명의 후보를 추려내는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에 노조가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공사 신입사원도 검증에 검증을 거쳐 채용되는데 공기업 사장이 정무라인이라는 이유로 임명된다면 누가 사장으로 인정하겠는가"라며 "공사 임추위가 현재 인천시 2명, 시의회 3명, 공사 이사회 2명으로 구성됐는데 노조도 임추위에 참여해 사장 후보자를 철저하게 검증하는 길을 허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조는 임추위 후보 추천에 이어 이달 중 내정자가 결정되면 10월 초 열리는 인사간담회에는 시민단체가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10월 5일 예정된 인천도시공사 사장 인사간담회에는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 8명, 의장과 상임위원장 추천 인사 5명 등 13명의 위원이 참여해 내정자의 업무역량과 도덕성을 검증하게 된다.

노조는 "인사간담회에 집단 이익이 아닌 다양성을 갖춘 위원들을 폭넓게 참여시키려면 시민단체도 참여해야 한다"며 "미숙한 검증은 또 다른 적폐만 쌓일 뿐"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아울러 이미 신임 사장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역본부장 출신인 A씨가 내정됐다고 주장하며, "시의회가 비공개로 인사간담회를 시행하고 A씨를 사장으로 확정한다면 신임 사장 취임식을 보이콧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거부권을 모두 행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천시는 현재 인천도시공사와 인천관광공사 사장 공모 절차를 밟고 있다. 이들 공사 사장은 올해 7월 박남춘 시장 취임과 함께 민선 7기가 출범하자 사표를 내고 자진해서 사퇴했다.

시의회 관계자는 "정무부시장을 대상으로만 시행하던 인사간담회를 이번에 공기업 사장에게까지 확대한 것은 후보자의 역량과 자질을 철저하게 검증하기 위한 취지"라며 "노조의 직접 참여는 어렵겠지만 후보자가 공사 사장으로서 적격인지 철저하게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