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14회 경암상에 금종해·손훈·권오곤 3명 선정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경암교육문화재단(이사장 송금조)은 17일 제14회 경암상 수상자를 확정 발표했다.

자연과학 부문에 금종해 교수(고등과학원 수학과), 공학 부문에 손훈 석좌교수(한국과학기술원 건설 및 환경공학과), 특별상에 권오곤 국제형사재판소(ICC) 당사국총회 의장이 각각 선정됐다.

올해는 인문·사회 부문, 생명과학 부문 수상자를 내지 못했다.

제14회 경암상 수상자 3명
제14회 경암상 수상자 3명왼쪽부터 자연과학 부문 금종해 교수, 공학 부문 손훈 석좌교수, 특별상에 권오곤 국제형사재판소 당사국총회 의장. [경암교육문화재단 제공=연합뉴스]

금종해 교수는 20여 년 동안 난제로 여겨졌던 '유한체에서 정의된 K3 곡면의 유한대칭군의 분류 문제'를 해결해 수학분야 최고학술지(Annals of Mathematics)에 게재하는 등 탁월한 연구업적을 인정받았다.

그는 대수기하학 전반, 특히 대수곡면론 분야 및 양의 표수 기하학 분야 국제 석학으로 인정받고 있다.

손훈 교수는 피로균열 감지센서, 고정밀 변위 계측센서 등 다수의 세계 최초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실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형 구조물에서 발생하는 균열이나 손상을 초기부터 실시간, 자동으로 감지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센서를 개발했다.

실제 이 기술을 모니터링 시스템과 연계해 최근 영종대교의 안전성 향상 구축시스템에 적용했다.

심사위원단은 손 교수가 국부창출은 물론 인류복지에 공헌한 세계적인 토목공학자라고 평가했다.

권오곤 재판관은 유엔 산하 국제기구 소속 재판관으로 있으면서 유고, 보스니아, 세르비아 등의 전범에 관한 국제법상 기념비적 판결에 기여한 공로 등을 인정받았다.

이 중 보스니아 내전의 핵심인물인 카라지치에 대한 권 재판관의 판결은 국제법상 기념비적 의의가 있다며 세계무대에서 국위를 선양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국제적 법률가라고 심사위원단은 평가했다.

시상식은 11월 2일 경암 송금조 이사장의 생가 터에 세워진 경암홀에서 처음으로 열린다.

경암교육문화재단은 부산의 향토기업인 송금조 태양그룹 회장이 전 재산 1천억원을 내놓아 만든 공익재단이다.

재단은 2004년부터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학자와 예술가의 업적을 기리고 연구와 작품 활동을 지원하고자 학술상을 제정해 시상하고 있다.

경암상은 심사위원들이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인사들로 구성돼 있어 학자들 사이에서 가장 받고 싶은 학술상으로 여겨진다. 상금은 3억원의 호암상 다음으로 많은 2억원이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7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