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병대 장병 5명 희생 헬기추락 원인은 부품결함 잠정결론(종합)

"엔진서 동력 받아 헬기프로펠러 돌게 하는 '로터 마스트'에 균열"
사고조사위, 유족에 중간조사결과 설명…"외국 전문가 불러 추가조사"
처참한 마린온 사고 현장
처참한 마린온 사고 현장(서울=연합뉴스) 18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추락한 해병대 상륙기동 헬기 '마린온'이 산산조각이 나 있다. 2018.7.18 [헬기 사고 유족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은 '로터 마스트'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으로 잠정 결론 났다.

로터 마스트는 엔진에서 동력을 받아 헬기 프로펠러를 돌게 하는 중심축이다. 제조공정상 문제로 이 부품에 균열이 발생해 사고 헬기의 시험비행 때 이륙 4~5초 만에 메인로터(주회전날개)가 떨어져 나가면서 추락했다는 것이다.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을 조사해온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이하 사고조사위)는 지난 16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중간조사 결과를 유족 측에 설명한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마린온은 지난 7월 17일 포항공항에서 정비를 마치고 정비상태의 이상 유무를 확인하기 위한 시험비행 중 추락해 헬기에 탑승했던 해병대 장병 5명이 순직했다.

지난달 8일 출범한 사고조사위는 핵심부품 결함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진행해왔다.

조사 결과, 에어버스 헬리콥터에 로터 마스트를 납품한 유럽의 하청업체가 제조과정에서 열처리 공정작업을 제대로 하지 않아 해당 부품에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하청업체도 제조공정상의 문제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버스 헬리콥터는 마린온의 원형인 육군 기동헬기 '수리온'의 국내 개발 과정에 기술제휴 업체로 참여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로터 마스트는 마린온 헬기는 물론 수리온에도 장착된 것으로 알려져 수리온 계열 헬기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사상자가 다수 발생한 것은 헬기가 거꾸로 추락하면서 화재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사고조사위는 2016년 노르웨이에서 발생한 '슈퍼 푸마' 추락사고 당시 조사에 참여한 외국 전문가 등을 초청해 중간조사 결과를 검증하는 작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에어버스 헬리콥터가 제작한 슈퍼 푸마 헬기도 2016년 이번 마린온 추락사고와 유사한 형태의 사고를 낸 적이 있다. 당시 슈퍼 푸마 사고의 원인은 메인로터의 동력전달을 담당하는 기어박스(KGB) 내 기어 8개 중 1개가 피로균열로 파괴됐기 때문으로 조사됐다.

일각에선 사고 헬기의 설계상 문제가 없었는지, 헬기에서 발생한 진동이 로터 마스트 균열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지, 헬기 시험비행 때 병사까지 탑승하도록 것은 규정상 문제가 없는지 등에 대한 심층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군 당국은 이날 마린온 추락사고 중간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연기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국방부는 어제(16일) 유가족분들께 사고조사위의 중간조사 결과를 설명했다"며 "일부 추가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조사 결과를 보완해서 이른 시일 내에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7 1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