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인재 육성"…교육부-IBM, 5년제 'P-테크' 내년 설립(종합)

고교-전문대 연계 교육…11월부터 신입생 모집
인공지능
인공지능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W) 인재 양성을 위한 전문 교육기관이 내년 3월 우리나라에 문을 연다.

교육부와 한국IBM은 17일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에서 새 교육 모델인 5년제 'P-테크'(P-TECH) 개교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P-테크는 IBM이 2011년 뉴욕에 처음 설립한 학교로 현재 모로코, 호주, 대만, 싱가포르 등지에서 110여 개가 운영되고 있다. 현재까지 약 180명의 졸업생이 배출돼 이 중 4분의 1 정도가 IBM에 정직원으로 입사했다.

한국에는 세계 6번째로 P-테크가 도입됐다. 국내 최초 P-테크의 이름은 '서울 뉴칼라 스쿨'(Seoul New Collar School)이다. IBM에 따르면 이 학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공지능 및 사이버보안 전문가, 데이터 과학자 등 '뉴칼라 인재'를 기르기 위해 설립된다.

서울 뉴칼라 스쿨은 고교 3년, 전문대 2년 과정을 연계해 총 5년 교육과정으로 운영되며 졸업하면 고교 졸업장과 2년제 전문학사 학위를 모두 받을 수 있다. 이곳 학생들은 교육계 파트너인 세명컴퓨터고와 경기과학기술대에서 각각 3년, 2년씩 통계학, 프로그래밍 등을 공부한다.

내년도 정원은 52명으로 '인공지능소프트웨어과' 2개반으로 나뉜다. 뉴칼라 스쿨은 중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11월부터 신입생을 모집할 예정이다. 면접으로만 선발할 예정이며, 교과성적은 평가에 반영하지 않는다.

한편 이번 개교를 위해 교육부와 IBM은 지난 2월부터 P-테크 도입을 논의해왔다. 산업계 파트너는 교원 그룹이다. 교원그룹은 2020년 개교를 목표로 P-테크를 추가 설립할 계획이다.

교육 혁신 위한 한국 P-테크 업무협약식
교육 혁신 위한 한국 P-테크 업무협약식(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박춘란 교육부 차관(오른쪽)과 장화진 한국IBM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에서 열린 한국 P-테크(P-TECH) 개교를 위한 업무협약식 및 미디어 간담회에서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P-테크는 고등학교와 전문대 과정을 연계해 가르치는 공교육 모델로 내년 3월 우리나라에 문을 연다. jieunlee@yna.co.kr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P-테크는 업무 현장에서 역량을 발휘하는 인재 육성을 위한 고교-전문대 연계 교육 모델"이라며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서 학생들이 사회가 필요로 하는 역량을 갖춘 인재로 자랄 수 있도록 교육부는 혁신적인 제도와 정책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화진 한국IBM 대표는 "P-테크의 국내 개교를 계기로 선도 기업들이 교육 혁신을 통한 인재 양성과 국가경쟁력 확보에 함께 참여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7 1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