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청용, 후반 교체 투입으로 독일 데뷔전…보훔은 대승

이청용[보훔 인스타그램 캡처 자료사진]
이청용[보훔 인스타그램 캡처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독일 2부 분데스리가 VfL 보훔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새 출발한 이청용(30)이 이적 첫 경기에서 교체 투입으로 데뷔전을 치렀다.

이청용은 16일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잉골슈타트와의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5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31분 공격형 미드필더 제바스티안 마이어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아 끝날 때까지 뛰었다.

지난 시즌까지 잉글랜드 크리스털 팰리스에서 뛰던 이청용은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해 독일 진출을 택했고, 이적 이후 첫 경기에서 바로 데뷔전을 치렀다.

보훔은 6-0 대승을 거두며 승점 10을 쌓아 리그 2위로 도약했다.

보훔은 전반 4분 루카스 힌터제어의 결승 골을 시작으로 14분 로비 크루세, 19분 톰 바일란트까지 연속 골을 폭발하며 전반을 3-0으로 앞섰다.

후반 들어 힌터제어가 후반 17분과 21분 두 골을 추가해 사실상 승기를 굳혔다.

이후 보훔은 힌터제어와 바일란트를 모두 교체해주며 다음 경기 대비에 들어갔고, 남은 교체 카드 한 장은 이청용에게 썼다.

이청용은 후반 34분 안토니 로질라의 쐐기 골 상황에 관여하기도 했다.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이청용이 차올린 공이 상대 수비 선수들을 거쳐 로질라에게 이어졌고, 로질라는 대승을 완성하는 골을 꽂았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6 22: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