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코·에일리 "방북단 포함 영광…뜻깊은 자리, 최선 다할것"(종합)

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평양 동행…힙합·R&B 가수 합류 눈길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으로 참여하는 지코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으로 참여하는 지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박수윤 기자 = 그룹 블락비의 지코(본명 우지호·26)와 가수 에일리(본명 이예진·29)가 북한 평양에서 18∼20일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지코는 16일 소속사 세븐시즌스를 통해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명단에 포함돼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큰 자리에 초대해주신 만큼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오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평양 가는 가수 에일리
평양 가는 가수 에일리(서울=연합뉴스) 청와대가 16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할 공식·특별 수행원을 발표했다. 사진은 문화예술체육계 특별수행원에 포함된 가수 에일리. 2018.9.16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에일리도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남북이 교류하는 뜻깊은 자리인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오겠다"고 전했다.

지코는 힙합, 에일리는 R&B를 대표하는 신세대 가수들로, 지금의 K팝 흐름을 보여주는 스타들이란 점에서 눈길을 끈다.

앞서 올해 남북 관계 물꼬를 트는 공연에 참여한 가수들은 북한에 널리 알려진 곡이 있는 중견 가수들이나 멜로디 위주의 발라드를 부른 가수들이 주축이 됐다.

지난 4월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는 조용필을 비롯해 이선희, 최진희, 강산에, YB, 백지영, 알리, 정인이 참여했으며, 걸그룹 레드벨벳이 유일한 아이돌 그룹이었다.

또 같은 달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만찬에는 조용필과 윤도현 등 평양 공연에 참여한 가수들이 참석했다.

이번 방북단에 함께하는 작곡가 김형석은 지코와 에일리의 참여에 대해 "북한에 지금의 K팝을 얘기해주고 싶다는 취지가 크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블락비 멤버이자 솔로 래퍼로도 활동 중인 지코는 아직 북한에는 낯선 힙합을 알려줄 수 있고, 에일리는 멜로디 위주의 발라드가 인기인 북한에서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세련된 R&B를 들려줄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나 하는 것이 김형석의 설명이다.

언더그라운드에서 래퍼로 출발한 지코는 2011년 블락비로 정식 데뷔해 이름을 알렸고, 뛰어난 프로듀싱 역량을 보여주며 주목받았다.

2015년 내놓은 첫 번째 미니앨범 '갤러리' 타이틀곡 '유레카'가 음원차트를 휩쓸었고, 지난 7월 발매한 싱글 '솔메이트'(SoulMate)로도 음원차트 정상을 석권했다. 지난달 서울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연 지코는 다음 달까지 유럽 각지에서 '지코 킹 오브 더 정글 투어'(ZICO King Of the Zungle Tour)를 앞뒀다.

재미 교포 출신 에일리는 2012년 싱글 '헤븐'으로 데뷔해 시원한 고음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인정받는다. 히트곡으로는 '보여줄게', '유&아이'(U&I), '손대지 마' 등이 있다. 또 tvN 드라마 '도깨비' OST 곡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불러 지난해 가온차트 결산 디지털 종합 1위에 올랐다.

mimi@yna.co.kr,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6 1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