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우·수빈·경민…김태형 두산 감독 "타순 고민 없어"

두산 베어스
두산 베어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1·2·3번 어디에도 다 어울리는 타자가 넘치는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이 "지금이 제일 고민이 없는 타순"이라며 든든해 했다.

김 감독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NC 다이노스와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 나서기 전 더그아웃에서 이같이 말했다.

화두는 외야수 박건우였다. 김 감독은 최근 2번 타자로 활약하는 박건우에 대해 "1번, 2번, 3번 어디서든 다 제 역할을 한다"며 칭찬했다.

현재 1번 타자로는 내야수 허경민이 잘해주고 있어서 박건우가 굳이 1번으로 갈 필요는 없다.

여기에 외야수 정수빈이 군 복무를 마치고 이달 복귀해 타선에 생동감이 넘친다. 정수비는 9번 타자로 나오고 있지만, 상위 타선에도 잘 어울린다.

김 감독은 "다들 어디에 갖다 놓아도 잘한다"며 "박건우-정수빈-허경민으로 1∼3번 타선을 꾸려도 된다"고 말했다.

그는 "코치 시절, 감독이 라인업을 짜느라 밤을 새웠다고 말하면 믿지 않았다. 그런데 나도 라인업을 5장 정도 써 놓고 찢고 버리며 고민했던 적이 있다"고 돌아보며 "지금 타순은 고민이 없다"며 여유를 보였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1/05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