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하얼빈 '홈타민컵 조선족 어린이 축제' 성료…각 부문 시상

1천여 명 참가해 60명 결선, 조선족 인재 육성하는 잔치로 성장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 조선족제1중학교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폐막식에서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4개 부문 대상에 선정된 수상자들. 윗줄 좌측부터 이문익 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 부주임, 강예나 유나이티드문화재단 축제 지원단장,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 앞줄 좌측부터 김연정, 남윤지, 김의연, 정라영 [연합뉴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 조선족제1중학교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폐막식에서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4개 부문 대상에 선정된 수상자들. 윗줄 좌측부터 이문익 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 부주임, 강예나 유나이티드문화재단 축제 지원단장,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 앞줄 좌측부터 김연정, 남윤지, 김의연, 정라영 [연합뉴스]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의 문예 솜씨 경연장인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6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후원하고 흑룡강조선어방송국·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가 주최한 이 행사는 15일부터 이틀간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치러졌다.

이날 오전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에서 열린 폐막식에서는 부문별 결과에 대한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 대회에는 헤이룽장성, 지린성, 랴오닝성 뿐만 아니라 베이징, 상하이, 네이멍구 등 중국 전역에서 1천여 명이 참가했고, 치열한 예선을 통과한 60명이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부문별 영예의 대상은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작문을 제출한 헤이룽장성 무단장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 양(글짓기), 욕심쟁이 노인이 젊어지는 샘물을 너무 많이 마셔 아기가 됐다는 내용의 우화인 '젊어지는 샘물'을 재밌게 소개한 지린성 옌지시 신흥초등학교의 남윤지 양(이야기), 동요 '신나는 윷놀이'를 율동과 함께 불러 청중과 심사위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던 옌지시 중앙초등학교의 김의연 양(노래), 쇼팽의 스케르초 1번을 원곡에 충실하게 연주해 심사위원 만장일치를 끌어낸 지린성 옌볜대부속 예술학교의 정라영 양(피아노)이 차지했다.

글짓기 부문 대상의 김 양은 여름방학 기간 헤이룽장성 대표로 국제태권도연맹 주최 대회에 참가해 준우승을 차지하기까지 노력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표현해 심사위원들의 공감을 샀다. 그는 시상식에서 대상작 원고를 낭독해 다시 한 번 박수갈채를 받았다.

정 양은 "조선족 어린이 중 으뜸이라는 걸 증명받아 다른 어떤 상을 받은 것보다 더 기쁘다"며 "더욱 실력을 연마해 감동을 주는 연주가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금상 외에도 은상, 동상, 우수상 등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수상자에게는 영예 증서와 함께 전기압력밥솥 등 부상이 주어졌다.

시상식에는 한족 학생이 글짓기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어머니 생일'을 주제로 효도에 대한 이야기를 적어낸 옌지시 연심초등학교의 장은명 군은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배우려고 조선족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상을 받아 너무 기쁘다"고 즐거워했다.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폐막식에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성적이 우수한 하얼빈시 조선족 초·중학생 10명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폐막식에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성적이 우수한 하얼빈시 조선족 초·중학생 10명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이날 학업 성적이 우수한 조선족 초·중학생 10명에게 장학금도 전달했다.

2002년 첫회부터 이 행사를 단독 후원해온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매년 이 지역의 독립유공자 후손을 비롯한 우수 학생을 발굴, 장학금을 지급해왔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김태식 전무는 폐막 인사말을 통해 "조선족 차세대가 정체성을 잃지 않도록 축제를 통해 우리말을 장려해 왔는데 해를 거듭하면서 어린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잔치로 성장한 것이 큰 보람"이라며 "수상의 기쁨을 잊지 말고 더욱 노력해 한중 간 가교 역할을 하는 훌륭한 인재가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14: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