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이저로 빙하 두께 재는 기후변화 예측 美위성 발사

'아이스샛-2' 91일마다 궤도 돌며 0.5㎝ 차이 측정
아이스샛-2 상상도[출처:NASA]
아이스샛-2 상상도[출처:NASA]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빙하·빙설 등 지구 극지방 얼음의 변화를 관측하기 위한 최첨단 과학위성이 발사됐다.

AP통신은 15일 오전 6시2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아이스샛(ICEsat)-2' 위성을 실은 델타Ⅱ 로켓을 발사하고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켰다고 보도했다.

발사장면은 ULA 웹사이트를 통해 생중계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10억 달러(약 1조1천195억원)를 들여 만든 아이스샛-2는 지구 500㎞ 상공 궤도를 돌면서 '첨단지형레이저고도계시스템(ATLAS)'이라는 레이저 측정 장비로 얼음 두께의 변화를 0.5㎝까지 기록할 수 있다.

지구로 1초에 1만 번씩 쏜 레이저가 지표면에 닿았다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얼음 높이를 추정하는 방식이다.

아이스샛-2의 공전궤도는 91일마다 지구를 돌며 동일한 지점의 얼음 변화를 반복적으로 관찰할 수 있게 설계됐다.

이를 통해 같은 지역이 사계절에 따라 어떻게 변하는지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덴버그 공군기지서 성능 테스트 중인 아이스샛-2
반덴버그 공군기지서 성능 테스트 중인 아이스샛-2[출처:NASA/미공군 제30우주비행단]

또 3차원으로 빙상과 빙하, 해빙 등의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함으로써 앞으로의 해수면과 기후변화를 예측하고 대책을 세울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이스샛-2의 임무는 3년으로 예정돼 있지만 10년 이상 작동할 수 있는 연료를 갖고 있어 NASA의 결정에 따라 임무가 연장될 수도 있다.

이번 발사는 1989년부터 사용해온 추진로켓 델타Ⅱ의 마지막 비행으로도 관심을 모았다.

델타Ⅱ는 무인 화성탐사선 '패스파인더'를 비롯해 아이스샛-2까지 총 155번 우주로 발사돼, 아이스샛-2까지 포함하면 단 한 차례를 제외한 154번을 성공적으로 임무 수행했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6 0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