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메르스 일상접촉자 1명 의심증세…"정밀검사 중'

송고시간2018-09-15 19:24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탔던 일상접촉자 1명이 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고 있다.

부산시는 부산에 온 메르스 일상접촉자 15명 가운데 1명이 최근 감기 등 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인다고 신고함에 따라 16일 이 사람을 부산대병원으로 옮겨 격리하고 바이러스 검사에 들어갔다.

이 일상접촉자는 부산시에서 1대 1 담당자를 지정받아 하루 두 차례 유선으로 상황을 보고해왔다.

지난 8일 메르스 확진자 발생 이후 별다른 증세를 보이지 않았으나 최근 목이 아프고 콧물이 나는 등 감기 증세와 함께 설사가 나 메르스 감염이 의심된다고 신고했다.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 결과는 이날 밤늦게 나올 예정이다.

지난 8일 쿠웨이트에서 귀국한 A(61)씨가 메르스 확진자로 판정받은 이후 지금까지 이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가운데 13명이 감기 등 의심증세를 보였으나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으로 판정된 바 있다.

엿새째 메르스 추가발생 없어…의심환자 모두 음성 (CG)
엿새째 메르스 추가발생 없어…의심환자 모두 음성 (CG)

[연합뉴스TV 제공]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