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한 벨기에에 전문가 파견·대책지원

송고시간2018-09-15 18:07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동유럽과 중국에 이어 최근 벨기에에서 '돼지 흑사병'이라고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가운데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5일(현지시간) 이 가축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벨기에에 전문가들을 파견, 지원에 나선다.

EU 집행위 측은 전날 "이번 주말에 전문가팀을 벨기에에 보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한 벨기에 정부의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벨기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재발한 것은 지난 1985년 이후 33년 만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지만, 돼지에게는 전염성이 강하고 치사율도 높아 치명적이다.

지난 2007년 동유럽 국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이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덴마크, 벨기에, 스페인 등 서유럽 축산강국들은 전염병이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부심해왔지만 이번에 방역망이 뚫렸다.

특히 이번에 벨기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지역은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룩셈부르크와 가까운 지역이어서 주변국으로 전염병이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EU가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비테니스 안드리우카이티스 보건담당 집행위원은 오는 17일 벨기에 연방과 지역 정부의 관계자들을 만나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집행위 측은 밝혔다.

EU 차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염 확대를 막기 위한 대책을 결정하면 벨기에는 이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고 집행위 측은 덧붙였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대책 훈련중인 전문가들 [D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대책 훈련중인 전문가들 [DPA=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