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서 조선족 합창의 아름다움 전하는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

송고시간2018-09-15 18:01

각종 대회 우승으로 조선족 위상 높이는 '조선족 사회의 자랑'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2007년 중국조선족청소년음악제 대상, 2010∼2011년 하얼빈시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16년 헤이룽장성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08년 한국KTF청소년합창단과 합동연주회, 2009년 안중근 의사 의거 100년 기념 이화챔버콰이어와 합동연주, 2012년 한중수교 20년 방한 음악회…….

이 모든 성과의 주인공은 하얼빈시의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다. 조선족 소녀들로 이뤄진 합창단으로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고 있으며 한국 공연까지 펼치는 등 독보적인 위상을 누린다.

합창단은 현지 시간으로 15일 하얼빈사범대 음악홀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 개막식 축하공연에도 무대에 올라 '행복을 주는 사람' '허난설헌 아리랑' '넬라 판타지아' '아리랑' '민요 메들리' 등 가곡·가요·조선족 민요 등을 선보이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지난 2006년 조선족 어린이에게 우리 노래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합창단을 결성했다. 하얼빈시 조선족 제1중학교(중고등학교 합동과정) 학생들로 구성된 이 합창단은 중2부터 고2까지 40명으로 구성됐다.

단장을 맡아 합창단을 이끄는 김춘산 흑룡강조선어방송국 부장은 "국제청소년축제에 중국 대표로 선발될 정도로 인정받고 있어서 조선족 사회의 자랑"이라며 "외부에서는 성악을 전공하는 학생들로 구성된 합창단이냐고 묻는데 전부 일반 학생들"이라고 밝혔다.

창단 때부터 함께하는 전춘호 지휘자와 최설화 반주 교사는 "대회 때마다 우승하는 비결은 꾸준한 연습 덕분"이라며 "실력이 늘면서 학업뿐만 아니라 모든 생활에서 자부심을 품게 되는 게 제일 큰 보람"이라고 자랑스러워했다.

교육을 맡은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과 합창단 예술감독인 윤장미 소프라노도 매년 워크숍을 진행하고,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합창단 연주복과 악보를 비롯해 운영 경비 등을 지원한다.

4년째 단원으로 활동하는 김홍리(고2) 학생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의 연습시간이 가장 행복하다"며 "학업의 스트레스도 해소되고 하모니가 울려 퍼지면 가슴이 벅차올라 신난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최금순(고2) 학생도 "노래에 자신이 없었는데 이제는 가족 모임 등 각종 축하 행사에서 앞장서 노래한다"며 "무대에 오르면 특별한 사람이 된 느낌이 들어 행복하다"고 활짝 웃었다.

이 합창단은 공연을 통해 한중 양 국민의 우의와 문화교류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2012년 주선양한국총영사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장병혁 원장은 "합창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혼자 목소리를 뽐내지 않고 서로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으는 합동심"이라며 "실력이 모자라는 학생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채근하지 않고 늘 격려하고 있다"고 교육방식을 소개했다.

15일 중국 하얼빈사범대 음악홀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 개막식에서 축하 공연을 펼친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 [연합뉴스]

15일 중국 하얼빈사범대 음악홀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 개막식에서 축하 공연을 펼친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 [연합뉴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