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하얼빈서 '홈타민컵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 개막

송고시간2018-09-15 17:40

유나이티드문화재단 후원…우리말·글·노래·피아노 경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5일 헤이룽장성 하얼빈음대 음악홀에서 개막했다.[연합뉴스]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5일 헤이룽장성 하얼빈음대 음악홀에서 개막했다.[연합뉴스]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의 우리말·우리글 솜씨 경연장인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5일 오후 4시(현지시간)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개막됐다.

흑룡강조선어방송국·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가 주최하고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후원한 이 행사는 한국어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네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이 축제는 중국에서 조선족 어린이들이 한국어 실력을 겨루는 유일한 전국 규모의 행사다. 앞서 6월부터 중국 전역에서 열린 예선에는 1천여 명이 참가했고, 부문별 예선을 통과한 60여 명이 이날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허용호 흑룡강조선어방송국 국장은 개막사에서 "우수 소수민족으로 인정받는 조선족은 중국과 한국 간 가교역할을 비롯해 글로벌사회에서 활약할 수 있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말과 우리글을 갈고 닦아 민족혼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김태식 유나이티드제약 전무는 축사에서 "전 세계 재외동포 중에서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가장 잘 지켜온 조선족 인재를 육성하는 데 도움을 주려고 시작한 축제"라며 "입상 여부를 떠나 참가자 여러분 모두가 자랑스럽고 앞으로 조선족을 이끄는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15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홈타민컵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에서는 우리말 글짓기(사진 좌측), 이야기(가운데), 노래(우측), 피아노 경연이 펼쳐쳤다.[연합뉴스]

15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홈타민컵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에서는 우리말 글짓기(사진 좌측), 이야기(가운데), 노래(우측), 피아노 경연이 펼쳐쳤다.[연합뉴스]

글짓기와 말하기 경연은 흑룡강조선어방송국에서 열렸다. 글짓기는 '비 오는 날' '여름방학에 생긴 일' '부모님 생일' '친구에게' 등을 주제로 600∼1천 자 내외로 즉석에서 작문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심사위원들은 시작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문장이 조리 정연하고 문맥이 통하는 수필 형식으로 써야 하며 깨끗하게 적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말하기는 산문·동화 등을 5분 이내로 발표로 발표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정확한 언어 구사력과 몸짓 등을 활용한 표현력을 중심으로 심사했고, 참가자들은 한복이나 정장을 차려 입고 나와 갈고닦은 솜씨를 선보였다.

오후에는 하얼빈 사범대 음악홀에서 개막식과 피아노·노래 경연이 펼쳐졌다.

피아노 부문 참석자들은 무대에 올라 원곡에 충실한 클래식 곡을 연주해 감동을 선사했고, 노래 부문 참가자들은 한국의 가곡이나 동요 또는 조선족 민요를 정성껏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축하 공연으로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의 지휘로 '노래로 하나 되는 세상' '행복을 주는 사람' '넬라 판타지아' '민요 메들리' '아리랑' 등을 열창했고, 소프라노 윤장미 씨와의 협연으로 '허난설헌 아리랑'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개막식에는 허 국장, 이문익 헤이룽장성교육학원 민족교연부 부주임, 최학주 중국조선족 소년아동음악회 회장, 화춘옥 랴오닝성오페라단 교수,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 강예나 축제 지원단장을 비롯해 헤이룽장성 교육·문화·예술계 인사, 조선족 단체 관계자와 참가자 지도 교사·가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김태식 전무와 강예나 홈타민컵 축제 지원단장은 15일 개막식에서 독립운동가인 유동하·마하도 의사의 후손에게 감사장과 격려금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김태식 전무와 강예나 홈타민컵 축제 지원단장은 15일 개막식에서 독립운동가인 유동하·마하도 의사의 후손에게 감사장과 격려금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는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암살을 도운 유동하 의사와 지린성 일대에서 항일 무장투쟁을 벌인 마하도 의사의 후손을 초청해 감사장과 격려금도 전달했다.

경연 시상식과 폐막식은 16일 조선족 제1중학교에서 열린다.

이 축제는 현지화하는 차세대에 우리 말과 글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민족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2002년 시작됐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대표 영양제인 '홈타민'의 이름을 따 지금까지 단독 후원하고 있으며, 2009년부터는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