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전하만서 대형 선박 구조물 바다에 빠져

송고시간2018-09-15 17:00

너울성 파도 때문으로 추정…해경 경비정 사고 해상 통제

해경 대형 선박구조물 빠진 해상서 안전관리
해경 대형 선박구조물 빠진 해상서 안전관리

[울산해경 제공]

(울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15일 오후 1시 56분께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 앞 전하만에서 바지선에 실려 있던 대형 선박 구조물이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바다에 빠진 대형 선박 구조물은 선박 상부 구조물인 데크하우스로 길이 60m, 폭 21m, 높이 38m로 917t이다.

이 구조물은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선체 일부분으로 알려졌다.

구조물은 울산 선적 111t 예인선이 3천680t 바지선 위에 싣고 현대중공업으로 가던 길이었다.

사고 당시 예인선은 4명, 바지선에는 1명이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해경은 현장 사고 지점에 경비정을 보내 안전관리에 들어갔다.

현대중공업은 대형 구조물이 빠진 지점에 위치 표시를 하고 잠수사를 동원해 바다 밑 상황을 확인한 후 인양 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해경은 바지선에 묶여 있던 대형 선박 구조물이 너울성 파도를 맞아 바다에 빠진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동해안 너울성 파도
동해안 너울성 파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