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화웨이·ZTE, 인도 5G 테스트서 배제…'안보우려'인 듯

송고시간2018-09-15 16:45

정부 파트너 기업 명단서 제외돼…"향후 장비 입찰서 불리"

중국 광둥성 선전에 위치한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본사 건물 외벽에 걸린 회사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광둥성 선전에 위치한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본사 건물 외벽에 걸린 회사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화웨이(華爲)와 ZTE 등 중국 통신장비업체가 미국, 호주에 이어 인도에서도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시장에서 배제될 가능성이 커졌다.

15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통신부는 화웨이와 ZTE를 5G 네트워크 시범 테스트 파트너 기업 명단에서 제외했다.

통신부는 대신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시스코와 인도 통신회사만 포함했다.

5G 네트워크 시범 테스트는 상용화 직전에 통신장비 공급업체들이 일부 거점 지역에 실제로 장비를 설치한 뒤 운용하는 작업을 말한다.

이를 통해 장비와 네트워크 상태 등을 최종 점검하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이 테스트에 참여하면 정부와 현지 통신회사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향후 5G 네트워크 장비입찰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화웨이와 ZTE로서는 상당히 불리한 상황에서 향후 통신사들의 5G 장비 입찰에 참여할 수밖에 없게 되는 셈이다.

인도 통신부 아루나 순다라라잔 차관은 이코노믹타임스에 "삼성전자, 에릭슨 등에 정부와 함께 5G 시범 테스트를 하자는 제안을 했고 긍정적인 답을 받았다"고 말했다.

순다라라잔 차관은 하지만 안보 관련 이유로 중국 업체를 배제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은 채 "화웨이를 이번 시범 테스트에서 뺐다"고만 언급했다.

이코노믹타임스는 업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ZTE도 함께 시범 테스트에서 제외됐다고 덧붙였다.

인도가 이 같은 조치를 한 것은 인도도 미국이나 호주처럼 중국 통신장비가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중국 통신장비가 도청과 정보유출을 가능하게 하는 백도어(backdoor)가 존재할 것이라는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앞서 호주는 지난달 23일 보안 우려를 이유로 화웨이가 호주에서 5G 네트워크에 장비를 공급하는 것을 금지했다.

이와 관련해 호주 안보 당국은 화웨이가 공급하는 장비가 스파이활동에 쓰일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도 이미 국가 안보 우려 등의 이유로 화웨이의 통신장비와 스마트폰이 미국 시장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차단하고 있다.

이에 화웨이는 중국 정부의 통제를 받는다는 의심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법은 기관이나 개인이 국가의 정보 활동을 지원하고 협조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한편, 인도는 오는 2020년까지 5G 네트워크를 본격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와 관련한 시장 파급 효과는 1조달러(약 1천119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