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명 숨진 고속도로 사고 때 30대 운전자가 2차 피해 막아

추돌당한 가드레일 보수 차량 속도 붙자 앞쪽 막아서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경부고속도로에서 SUV에 추돌당한 뒤 속도가 붙던 가드레일 보수 차량을 한 화물차 운전자가 자신의 차량으로 앞을 가로막아 2차 사고를 막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차량 막아선 화물차
사고차량 막아선 화물차(청주=연합뉴스) 지난 12일 오후 1시 57분께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죽암휴게소 인근에서 SUV 승용차에 들이받힌 가드레일 보수 차량에 속도가 붙자 옆을 지나던 화물차가 앞을 가로막아 추가 사고를 막았다. [독자 송영훈씨 제공]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1시 57분께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죽암휴게소 인근에서 SUV 승용차(운전자 이모·67)가 보수작업 중인 1t 화물차와 근로자 3명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김모(58)씨 등 2명이 숨지고 또 다른 근로자 이모(71)씨가 크게 다쳤다. 사고차량 운전자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변을 당한 근로자들은 당시 작업 중임을 알리는 표지판을 설치한 뒤 가드레일 보수작업을 하고 있었다.

SUV 운전자는 경찰에서 "깜빡 졸다가 사고를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SUV에 들이받힌 가드레일 보수 차량이 서지 않고 속도가 붙자 화물차를 운전하던 오무연(35)씨가 이 차량을 앞질러 자신의 차량으로 앞을 막아섰다.

작업 중인 근로자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친 상황이어서 가드레일 보수 차량에는 운전자가 없었다.

오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SUV에 들이받힌 보수 차량이 조금 간 뒤 설 줄 알았는데 속도가 붙는 것을 보고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제 차로 앞을 막았다"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0/02 1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