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마을금고 올들어 벌써 5번째 강도…보안 사각지대 없앤다

포항 새마을금고 강도
포항 새마을금고 강도(포항=연합뉴스) 7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용흥동 용흥새마을금고 본점에 검은색 선글라스에 마스크를 쓰고 후드티를 입은 강도가 침입해 흉기로 근무 중이던 직원을 위협하고 있다. 2018.8.7 [경북지방경찰청 제공]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지난달 발생한 경북 포항 용흥새마을금고 현금강도 등 최근 새마을금고에서 잇달아 도난·강도 사건이 일어나자 정부가 경비 강화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와 새마을금고중앙회는 보안설비를 고도화하고 경비인력을 확충하는 등 보안 사각지대 개선책을 만들겠다고 14일 밝혔다.

새마을금고에는 올해 들어서만 5곳에 강도가 들었다. 모두 지방의 외진 곳에 있는 점포였다.

행안부는 강도 사고 발생에 취약한 소형 금고를 중심으로 사고 예방에 중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새마을금고 안전관리시설물을 다음 달까지 전수 점검하고 폐쇄회로(CC)TV·비상벨 등 보안 장비 운영 기준을 강화한다.

진입로 방향, 주차장에 CCTV를 추가 설치하고, 기존 장비는 고해상도 장비로 바꾼다. 긴급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휴대용 비상벨 보급도 확대한다.

행안부는 또 청원경찰 채용을 늘리고, 즉시 인력 확충이 어려울 경우 지역공동체를 활용한 자율방범 조직을 구축하기로 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