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비핵화-종전선언 세부조율(종합3보)

송고시간2018-09-15 20:05

비건 美대북특별대표 사흘만에 재방한…이도훈과 회동

비건, 中·日과의 협의 내용 공유하고 비핵화-평화체제 구체방안 논의

15일 이도훈 본부장과의 협의 위해 외교부 찾은 비건 美대북특별대표
15일 이도훈 본부장과의 협의 위해 외교부 찾은 비건 美대북특별대표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김호준 기자 = 한미가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종전선언과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연결하는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대북정책특별대표는 15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1시간 반 동안 협의한 뒤 만찬을 함께 했다. 회동에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도 자리했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당초 예정한 한중일 순방(10∼15일) 일정을 마치고 이날 다시 서울을 찾은 비건 대표는 3국 순방에 대한 소감과 총평을 밝히고 중국·일본과의 협의 내용을 공유했다.

이어 두 사람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진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브레인스토밍'(brain storming·자유롭게 아이디어를 교환하는 것) 형식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이 자신들이 취한 핵실험장 폐기 등에 대한 상응조치로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강하게 요구하는 가운데, 종전선언을 위해 필요한 비핵화 조치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핵 신고 또는 영변 핵시설 동결 등이 거론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는 또 한미공조를 토대로 남북정상회담과 이달 말 유엔 총회 계기 한미정상회담 등 일정을 비핵화 진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미 북핵 협상 수석대표들의 협의에서 조율된 방안을 기반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말 미국의 대북협상 실무 총책임자로 임명된 비건 대표는 지난 10∼12일에도 한국을 방문해 이도훈 본부장과 회담하고 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과 만났다.

비건 대표는 이어 12일 중국으로 건너가 카운터파트인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북핵 문제의 정치적 해결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이후 일본을 방문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 등과 한반도 비핵화 실현 방안을 협의했다.

그는 16일 오전 워싱턴으로 떠날 예정이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jhcho@yna.co.kr,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