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누리호 시험발사체, 10월 25일 발사 추진…날씨 나쁘면 26∼31일

과기정통부 "최종 발사일·발사시간은 기상 등 고려해 결정"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하는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에 사용될 75t 액체엔진인 시험발사체의 발사일정이 10월 25∼31일(발사예정시간 오후 3∼7시)로 결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추진위원회'가 누리호 시험발사체의 기술적인 발사 준비상황과 최적의 발사 여건 등을 검토, 발사 시기를 이같이 결정했다며 이를 관련국과 국제기구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시험발사체의 최종 발사일과 발사시간은 향후 기상상황 등을 고려해 발사일이 임박해 결정되지만 준비 과정의 문제가 없다면 10월 25일로 추진될 예정이다. 10월 26∼31일은 향후 기상상황 등에 따른 일정 변경을 고려한 발사예비일이다.

누리호 시험발사체는 독자 개발한 75t급 엔진의 실비행 검증 및 추진기관, 구조, 제어 등 서브시스템, 지상시스템의 성능 검증을 위해 발사할 예정이다.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후 10여분 비행한 뒤 공해상에 낙하하게 된다.

한국항공주연구원은 75t 엔진의 지속적인 성능 검증을 위해 91회의 엔진 연소시험을 했으며, 최장 연소시간 260초, 누적 연소시간 7천291.4초를 기록했다.

과기정통부는 국내외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을 위해 발사 예정일과 발사시간대 정보를 시험발사체의 예상 낙하시간, 낙하구역 정보 등과 함께 관련국과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국제해사기구(IMO) 등에 통보할 예정이다.

시험발사체는 우주 궤도에 진입하지 않는 발사체(Sub-Orbit)로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후 160여초 뒤 100㎞ 고도를 넘어 300여초께 최대 고도에 도달하며, 600여초 뒤 제주도와 일본 오키나와 사이 공해상에 낙하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발사 후 비행거리, 최대 도달 고도, 방위각, 낙하위치 등 비행 중 계측된 데이터들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평가를 외부 전문가를 통해 수행하고 그 결과를 약 1개월 후 별도로 발표할 계획이다.

시험발사체와 한국형발사체(누리호) 비교
시험발사체와 한국형발사체(누리호) 비교[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연합뉴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