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쿡 애플 CEO, 아이폰 비싼 가격에 "기꺼이 지불할 사람들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

팀 쿡 애플 CEO
팀 쿡 애플 CEO

보도에 따르면 쿡 CEO는 전날 닛케이의 인터뷰 요청에 이렇게 답한 뒤 "우리는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넓은 폭이 있다는 걸 안다. 또 사람들이 지불할 수 있는 넓은 폭의 가격대가 있다"고 말했다.

쿡은 "많은 혁신과 가치를 제공한다면 기꺼이 그것에 대해 대가를 지불할 사람들의 영역이 있다는 것을 늘 생각해왔다"면서 "우리에겐 합리적인 사업을 할 수 있는 상당한 규모의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쿡의 언급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베일을 벗은 신형 아이폰의 가격이 역대 가장 비싸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아이폰 XS 가격은 999달러(113만 원), XS맥스는 1천99달러(124만 원), XR은 749달러(85만 원)부터 판매된다.

하지만, 512기가바이트(GB)의 최대 스토리지 용량을 적용하면 아이폰 XS맥스 가격은 1천449달러(163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이는 세전 가격으로,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 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다. 환율 변동성까지 고려하면 단순 환산가격보다 실제 국내 출시 가격이 최대 20만 원 정도 높게 책정된다.

10월 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신형 아이폰 가격은 XR을 포함해 모두 100만 원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512GB 용량의 아이폰 XS맥스는 205만 원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이다.

아이폰 XS와 XS맥스 출시일은 오는 21일로 정해졌다. 선주문은 14일부터 받는다. 미국, 일본 등 16개국에서 먼저 출시되며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쿡 애플 CEO, 아이폰 비싼 가격에 "기꺼이 지불할 사람들 있다"1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8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