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간] 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

송고시간2018-09-13 16:41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그녀, 아델·헤밍웨이·여행하는 말들

[현대문학 제공]

[현대문학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 욥기 43장 = 소설가 이기호의 신작. '현대문학 핀' 시리즈 다섯 번째 작품으로 출간됐다.

지난해 '현대문학' 8월호에 발표한 소설을 퇴고해 책으로 묶었다. 1999년 등단 이후 고단한 인간의 삶을 특유의 유머러스하면서도 날카로운 필치로 그려낸 작가는 이번 소설에서도 종교 이면에 가려진 한 인간의 극복할 수 없는 욕망, 그 원천적인 비극성을 그려낸다.

한적한 시골 마을 목양면의 한 교회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하고, 그로 인해 담임목사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는다. 이 교회는 최근직 장로에 의해 세워진 교회로, 장로의 아들 최요한이 담임 목사를 맡아왔다. 장로는 젊은 시절 사고로 아내와 아이들을 잃고 극도의 절망 속에 스스로 생명을 놓을 결심을 했으나 하나님을 만난 이후 제2의 삶을 사는 인물이다. 새로 꾸린 가정에서 아들을 낳고 그를 목사로 키워내며 신과의 완벽한 교감을 이뤄냈다고 인정받았으나, 사실 그 안에는 여러 숨겨진 사정들이 있었다. 화재 원인을 추리하는 마을 사람들의 증언을 통해 목양면 방화 사건의 숨겨진 전말이 서서히 드러난다.

172쪽. 1만1천200원.

[갈무리 제공]

[갈무리 제공]

▲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 = 영문학 연구자 민경숙 교수가 24년간 도리스 레싱(1919∼2013)을 연구한 결과를 엮은 책.

레싱은 200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영국의 소설가이자 시인, 극작가, 작사가로 특히 페미니스트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19호실로 가다'(1963)를 비롯해 여성이 일상에서 겪는 불안과 억압을 그린 작품을 많이 남겼는데, 특히 '19호실로 가다'는 이후 점점 보편화하는 페미니즘적 사유를 미리 예견했다는 평을 받는다. 저자는 레싱이 우주과학, 생물학, 물리학 등에서 영감받은 여러 편의 과학·판타지 소설을 소개하는 한편, 그가 제국주의 문제와 고령화 사회에서 벌어지는 노인 차별, 특히 여성 노인의 삶 등 다양한 주제를 열정적으로 탐험했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수십 년간 도리스 레싱을 파고든 이유로 "초고령에 다다른 여성 작가의 도전 정신을 끝까지 추적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갈무리. 408쪽. 2만3천원.

[아르테 제공]

[아르테 제공]

▲ 그녀, 아델 = '달콤한 노래'로 2016년 프랑스 공쿠르상을 받은 레일라 슬리마니의 데뷔작.

남성에 비해 은폐되고 다뤄지지 않은 여성의 성욕과 정면으로 마주하게 하는 소설로 평가된다. 자신도 통제할 수 없는 욕망에 둘러싸인 여성 '아델'을 통해 삶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다.

프랑스 언론 리베라시옹은 "현대판 '보바리 부인'"이라고 평했다.

이현희 옮김. 아르테. 300쪽. 1만4천원.

[아르테 제공]

[아르테 제공]

▲ 헤밍웨이- 20세기 최초의 코즈모폴리탄 작가 = '내 인생의 거장'을 만나는 여행을 기록하는 '클래식 클라우드' 시리즈 신작이다. 소설가 백민석이 미국 문학을 대표하는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자취를 따라갔다.

저자는 4개국 20여 개 도시에 흔적을 남긴 헤밍웨이를 따라 프랑스 파리와 이탈리아 밀라노·베네치아, 스페인 팜플로나·마드리드, 쿠바 아바나 등을 여행한다. 헤밍웨이의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을 분석하고, 초인적인 삶을 살다간 그의 생애를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어떻게 그는 그 많은 글을 쓰고, 그 많은 책을 읽고, 그 많은 사고를 당하고, 그 많은 병을 앓고, 그 많은 여행과 이사를 다니고, 그 많은 연애를 하고, 그 많은 전장을 쫓아다닐 수 있었을까. 그에게 주어진 한 시간, 하루, 일 년은 내게 주어진 한 시간, 하루, 일 년과 다른 길이를 가지고 있었던 것일까." ('프롤로그' 중)

아르테. 332쪽. 1만8천800원.

[돌베개 제공]

[돌베개 제공]

▲ 여행하는 말들- 엑소포니, 모어 바깥으로 떠나는 여행 = 베를린에 살면서 독일어와 일본어 두 가지 언어로 소설을 쓰는 일본 출신 작가 다와다 요코의 에세이.

저자가 언어에 관해 쓴 에세이들을 묶은 책이다. 작가가 모어(母語) 안팎을 가로지르며 언어의 세계를 탐험한 여정을 기록한다. 언어와 언어 사이에서 출현하는 낯선 사유와 자유로운 상상력이 빛난다.

서울, 케이프타운, 베이징, 마르세유, 로스앤젤레스 등 세계 여러 도시를 돌아다니며 경험한 일들을 1부에, 독일어를 중심으로 우리의 언어생활을 깊숙이 들여다본 내용을 2부에 담았다.

유라주 옮김. 돌베개. 228쪽. 1만3천원.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