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내국인 쇼핑관광 '0%'…"쇼핑관광 발전계획 필요"

제주연구원 신동일 연구위원 주장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쇼핑을 위해 제주를 찾는 내국인 관광객은 없으며, 외국인 관광객도 100명 중 2명 정도만 쇼핑하려고 제주를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적이는 제주시 오일장
북적이는 제주시 오일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제주도가 쇼핑관광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쇼핑관광 인증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신동일 제주연구원 연구위원은 12일 발표한 '제주지역 쇼핑관광 발전 방안 연구'에서 2016년 제주관광공사의 '제주특별자치도 방문 관광객 실태조사' 내용을 재구성한 결과 내국인의 제주 방문 목적 중 쇼핑의 비율은 0%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내국인의 73.9%는 휴양을 제주 방문 목적으로 꼽았다. 사업이나 친구·친지 방문 비율은 각각 6.3%, 6.8%다. 나머지 1.2%는 기타를 선택했다.

외국인의 87.4%도 휴양을 선택했다. '쇼핑'을 목적으로 꼽은 외국인은 2.5%에 불과했다. 다음은 친구·친지 방문 1%, 사업 0.9%, 기타 0.5% 순이다.

따라서 향후 쇼핑관광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도내 쇼핑관광 자원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관광시장별 맞춤형 쇼핑관광자원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먼저 도가 쇼핑관광발전계획을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쇼핑관광의 육성과 지원을 위한 단계별 과제, 쇼핑관광 품질인증제의 구체적 방향 설정, 산학관 협력 방안 및 과제, 인력 양성 방안 등 쇼핑관광 육성 관련 정책들을 제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쇼핑관광 품질인증제를 도입해 관광기념품을 파는 도소매점 외에도 관광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소규모 상점에 대해서도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음식자원 관광기념품의 개발과 육성도 제안했다. 감귤초콜릿 등 현재 개발된 관광기념품들은 고급화 전략이 필요하며, 앞으로는 휴대와 보관이 편해 쇼핑이 가능한 관광기념품을 공모전, 아이디어 발굴대회 등을 통해 개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밖에 공항과 항만 등에 관광기념품 판매장 입주 지원, 플리마켓(벼룩시장) 등 쇼핑관광 자원의 확대, 쇼핑관광 이벤트와 프로그램 개발, 쇼핑관광의 온라인 홍보강화, 문화와 테마가 있는 전통시장의 지속적 육성 등을 정책과제로 내놓았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