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스 저지 '1차 관문'은 14일까지…평균 잠복기 5∼7일

사우디는 5일…2015년 한국서는 6.8일
마지막 환자 완치 후 4주간 신규 환자 없으면 메르스 '종식' 선언
WHO "한국 메르스 이례적…한국 도울 준비돼 있다" (CG)
WHO "한국 메르스 이례적…한국 도울 준비돼 있다"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평균 잠복기가 5일로 알려진 가운데, 2015년 국내에서 메르스가 유행했을 당시에는 평균 6.8일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발생한 메르스 환자의 접촉자가 생긴 날은 지난 7일이다. 평균 잠복기를 5∼7일로 보면, 12일부터 14일까지가 메르스 관리의 1차 관문이 될 전망이다.

1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메르스 환자 최대 발생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2012∼2015년 939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들의 바이러스 잠복기는 평균 5.2일이었다. 최소 잠복기는 1.9일, 최대 잠복기는 14.7일이었다.

한국에서는 2015년 환자 186명이 발생했고, 평균 잠복기는 사우디아라비아보다 1.6일가량 긴 6.83일이었다. 잠복기 범위는 최소 6.31일, 최대 7.36일이었다.

잠복기 범위는 양국이 차이를 보이지만, 우리 보건당국은 메르스 잠복기를 2∼14일로 보고 관리 중이다.

국내외 사례를 종합할 때 메르스는 감염되면 통상 5∼7일 안에 증상이 나타난다고 볼 수 있다.

이번에 발생한 환자는 이달 7일 입국해 만 하루만인 8일 오후 4시께 확진을 받았는데, 비행기와 국내에서 머무는 동안 접촉한 사람은 총 456명이다.

접촉 강도에 따라 밀접접촉자 21명, 일상접촉자 435명으로 분류됐고, 보건당국이 증상 발생을 모니터링 중이다.

이들 가운데 고열, 기침 등 증상으로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사람은 지금까지 총 11명이었으나 이 중 10명은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귀가했다.

메르스 발생 5일째인 12일 현재까지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지 않음에 따라 메르스 국면은 일단 '안정상태'로 접어드는 모양새다.

물론 최대 잠복기인 14일이 지날 때까지 위험이 사라졌다고 볼 수 없다.

이 때문에 당국은 접촉자는 물론, 의심환자로 분류됐다가 음성 판정으로 귀가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14일간 격리 또는 능동형감시로 건강상태를 확인한다.

2015년 국내에서의 최다 감염장소는 의료기관으로, 178명(96.2%)이 병원에서 감염됐다. 가정에서 2명, 구급차에서 3명이 감염됐고, 경로를 밝히지 못한 사람이 2명이었다.

당시 대중교통을 함께 이용한 후 감염된 사례는 없었다. 이번에 나온 접촉자들은 대부분은 비행기를 함께 탄 탑승객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르면, 메르스 종식은 마지막 환자가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최장 잠복기의 2배 기간(28일) 동안 환자가 나오지 않을 때 선언된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지침]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지침]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2 1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