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즈베크 노동부 사무소, 수도권 아닌 광주에 문 여는 까닭은

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우즈베크 노동부 한국사무소 현판식
우즈베크 노동부 한국사무소 현판식(광주=연합뉴스)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흑석동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건물에서 우즈베키스탄 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의 현판식이 열리고 있다. 개소식에는 쉐조드 쿠드비예프 우즈베크 고용노동부 장관과 비탈리 편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아사무브 우즈베키스탄 이주인력 청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미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광주 광산구 제공] areum@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

광주 고려인마을 광복절 경축행사 [(사) 광주고려인마을 제공]
광주 고려인마을 광복절 경축행사 [(사) 광주고려인마을 제공]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적 동포들과 그 가족들이 모여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협동조합을 만들어 한국 정착을 돕고 있으며 지자체도 지원하고 있다.

법무부 출입국관리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90일 이상 국내에 거주 중인 등록 외국인은 전체 119만8천900명으로, 한국계 중국인 33만5천805명, 중국 20만4천619명, 베트남 15만9천512명에 이어 우즈베키스탄 국적 외국인이 4만9천762명에 달한다.

5년 전인 2013년 6월 기준 전체 등록 외국인 95만4천371명 중 우즈베키스탄인이 2만9천470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들 중 3분의 1 이상은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으며 호남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은 4천797명(광주 2천376명·전남 1천188명·전북 1천233명)으로 전체의 10분의 1 수준이다.

광복절 만세운동 재현하는 고려인동포들 [(사) 고려인마을 제공]
광복절 만세운동 재현하는 고려인동포들 [(사) 고려인마을 제공]

그러나 커뮤니티와 외국인 노동자를 지원하는 시민단체, 대안 교육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입국 초기 광주 고려인마을에서 체류, 정착을 위한 도움을 받는 고려인이 많다.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월곡1·2동 일대 고려인마을에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3천14명)과 외국 국적 동포(1천645명)는 4천659명에 달하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천484명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이다.

광주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들 상당수가 하남·평동·소촌공단 등 광산구 소재 공단 업체에 근무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노동부의 정책자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윤세 호남직업전문학교 이사장과 광주외국인노동자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우만선 센터장 등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언하는 우즈베크 고용노동부 장관
발언하는 우즈베크 고용노동부 장관(광주=연합뉴스)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흑석동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건물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 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 개소식에서 쉐조드 쿠드비예프 우즈베크 고용노동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고려인마을이 조성된 광주에 사무소를 열고 자국민의 통역, 법률 자문 등을 지원한다. [광주 광산구 제공] areum@yna.co.kr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는 이날 오후 고려인마을 인근인 광산구 흑석동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건물에 우즈베키스탄 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를 열고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쉐조드 쿠드비예프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장관과 비탈리 편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아사무브 우즈베키스탄 이주인력 청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미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우즈베크 노동부 한국사무소 개소식
우즈베크 노동부 한국사무소 개소식(광주=연합뉴스)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흑석동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건물에서 우즈베키스탄 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 개소식이 열리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고려인마을이 조성된 광주에 사무소를 열고 자국민의 통역, 법률 자문 등을 지원한다. [광주 광산구 제공] areum@yna.co.kr

사무소는 60㎡ 규모로, 국내에 체류 중인 우즈베키스탄 근로자들의 직장생활 적응과 노무관리, 성공적인 귀국 등을 지원한다.

이사코프 파루흐 한국주재사무소장 등 우즈베키스탄에서 파견한 공무원 4∼5명이 통역과 법률 자문, 문화행사 개최 등을 하게 된다.

광주 방문한 고려인 후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 방문한 고려인 후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17: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