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크, 신라 금관·백제 향로·고려청자 홍보 영상 배포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신라시대 금관, 백제의 향로, 고려의 청자를 홍보하는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https://youtu.be/1H-FOykp92o)에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 영상은 반크의 스페셜 시리즈인 '한국의 보물' 제2탄으로 7분 19초 분량이다. 제1탄에서는 '고대국가 고조선과 고구려의 보물'로 고인돌, 다뉴세문경, 인면조 등을 다뤘다.

반크는 전 세계 교과서에 왜곡되고 잘못 소개된 한국의 역사를 시정하는 것을 넘어 한국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를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한국의 보물' 시리즈를 기획했다.

제2탄 영상은 전 세계에서 발견된 13점의 금관 중 7점으로 가장 많은 금관을 보유한 나라, 신라에 대한 이야기로 문을 연다.

경주의 작은 무덤에서 BC 6세기 로마 기법으로 만들어진 황금 보검인 '계림로 보검'(보물 635호)을 소개하면서 동로마 제국 또는 동유럽에서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이 검이 경주까지 오게 된 사연을 알려준다.

고대 아랍국가 사이에서 황금의 나라라고 불리던 신라는 '이상향', '천국'으로 묘사됐으며 경주에서 출토된 유물 중에는 아랍인의 얼굴을 한 형상이 다수 발견되는 것이 이를 입증한다고 한다.

영상은 이어 서양보다 1천 년 앞선 기술로 제작한 백제의 향로를 설명한다. 1993년 12월 충남 부여에서 발굴된 향로는 높이 61.8cm, 무게 11.8kg으로 동아시아에서 가장 크다. 무려 1천400여 년 동안 고분에 잠들어 있던 이 향로는 '수은아말감법'으로 제작한 것으로, 오늘의 과학기술로도 재현하기 힘든 기술이라고 평가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명품인 고려의 청자도 영상에 담았다. 고려는 중국으로부터 청자를 만드는 기술을 배워 10∼11세기 독창적 기법으로 개발했고, 그것이 세계 최고 명품인 '상감 청자'라고 소개한다. 이 청자는 도자기 표면에 다양한 형태의 무늬를 파서 그 부분에 흙을 채워 넣어 문양을 만드는 기법으로 만들어졌다.

영상은 국보 제68호인 '청자상감 운학문 매병'이 고려의 높은 문화 수준을 엿볼 수 있게 한다고 알려주면서 끝을 맺는다.

신라 금관을 설명하는 영상
신라 금관을 설명하는 영상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2 1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