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아나 기내식 '완전정상화'…GGK서 첫 공급

[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이 12일 대형 기내식 업체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으며 지난 7월부터 계속된 '기내식 대란' 문제를 완전히 해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7월부터 기내식을 공급해온 샤프도앤코와의 임시 계약을 종료하고 이날부터 GGK로부터 기내식을 받는다고 밝혔다.

GGK로부터 받은 기내식을 처음 제공한 항공편은 오전 7시 30분 인천공항에서 베트남 호찌민으로 떠난 OZ731편이다.

아시아나, 기내식 GGK서 첫 공급
아시아나, 기내식 GGK서 첫 공급(서울=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대형 기내식 업체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으며 지난 7월부터 계속된 '기내식 대란' 문제를 완전히 해소했다고 12일 전했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있는 GGK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천550㎡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2층 시설이다. 하루 최대 6만 식 생산까지 가능하며, 아시아나항공의 3만2천∼3만5천 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사진은 게이트고메코리아 전경. [아시아나항공 제공] photo@yna.co.kr

이 항공기를 포함해 하루 동안 모두 81편의 항공기(인천/김포발 기준)에 3만여식의 기내식을 공급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있는 GGK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천550㎡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2층 시설이다.

하루 최대 6만식 생산까지 가능하며, 아시아나항공의 3만2천∼3만5천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지난 두 달여간 함께 했던 샤프도앤코에 감사하며 앞으로 GGK와 함께 세계 최고의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해 이른 시일 안에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나, 기내식 GGK서 첫 공급
아시아나, 기내식 GGK서 첫 공급(서울=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대형 기내식 업체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으며 지난 7월부터 계속된 '기내식 대란' 문제를 완전히 해소했다고 12일 전했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있는 GGK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천550㎡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2층 시설이다. 하루 최대 6만 식 생산까지 가능하며, 아시아나항공의 3만2천∼3만5천 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사진은 게이트고메코리아 생산시설 모습.2 [아시아나항공 제공] photo@yna.co.kr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2 09: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