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대선 5파전 양상 굳어져…극우후보 지지율 선두 질주

결선투표는 박빙의 대결로 전망…부동층 표심이 관건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 여론조사에서 극우 성향인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선후보가 잇달아 지지율 선두를 기록하면서 판세를 이끌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이보페(Ibope)가 11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보우소나루 후보는 26%로 1위를 달렸다. 지난달 5일 나온 이보페 조사 결과에서 기록한 22%보다 4%포인트 올랐다.

정치 전문가들은 보우소나루 후보가 괴한으로부터 피습을 당한 사실이 적어도 현재까지는 지지율 상승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우소나루 후보는 지난 6일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 주(州) 주이즈 지 포라 시에서 유세를 벌이던 중 괴한이 휘두른 칼에 복부를 찔렸다. 1차 수술을 받고 나서 상파울루 시내 병원으로 옮겼으며 현재 회복 중이다.

민주노동당(PDT)의 시루 고미스 후보가 11%,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와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가 각각 9%,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8%를 기록했다.

1위와 2∼5위 간에 지지율 격차가 있기는 하지만, 외형상으로는 5파전 양상이 굳어지고 있다.

브라질 대선 5파전 양상 굳어져
브라질 대선 5파전 양상 굳어져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운데)가 양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선두를 달렸다. 왼쪽은 시루 고미스 후보와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 오른쪽은 마리나 시우바 후보와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 [브라질 뉴스포털 UOL]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득표율 1∼2위 후보 간에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박빙의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관측됐다.

이보페가 제시한 4개 시나리오에서 고미스-보우소나루는 40% 대 37%, 아우키민-보우소나루는 38% 대 37%, 시우바-보우소나루 38% 대 38%, 보우소나루-아다지 40% 대 36%로 나왔다.

따라서 결선투표에서는 부동층의 표심이 어느 후보로 향하느냐에 따라 승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지난 8∼10일 2천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오차범위는 ±2%포인트다.

이에 앞서 또 다른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전날 발표한 조사 결과에서는 보우소나루 후보 24%, 고미스 후보 13%, 시우바 후보 11%, 아우키민 후보 10%, 아다지 후보 9%를 기록했다.

결선투표 예상 득표율은 고미스 후보 45%, 시우바 후보와 아우키민 후보 각각 43%로 나왔다. 보우소나루 후보의 예상 득표율은 34∼37%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아다지 후보와 보우소나루 후보가 만나면 39%와 38%를 기록할 것으로 나왔다.

대선 1차 투표는 10월 7일, 결선투표는 10월 28일 치러진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2 0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