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2차 북미정상회담 제안에 "적극적 교류 환영"

김정은 백악관에 보낸 친서에서 2차 정상회담 요청 (PG)
김정은 백악관에 보낸 친서에서 2차 정상회담 요청 (PG)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하자 중국 외교부가 북미간 적극적인 교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김정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요청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하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겅솽 대변인은 "미국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음을 주목했다"면서 "중국은 북미 양측의 적극적인 상호 교류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겅 대변인은 "현재 한반도 정세가 대화와 완화의 추세에 있는 가운데 평화 프로세스를 계속 추진하는 것은 북미 양측을 포함한 유관국의 공동 이익과 국제사회의 공동 기대에 부합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북미 양측이 양국 지도자의 공동 인식을 잘 실천하고 대화와 협상을 강화하길 희망한다"면서 "또한 같은 방향을 보면서 비핵화 해결 프로세스가 정확한 궤도에서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세라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를 받았다"면서 "친서의 주요 목적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또 다른 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하고 일정을 잡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0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