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멸종위기식물 '분홍장구채' 증식 성공·서식지 복원

분홍장구채 [강원도자연환경연구공원 제공]
분홍장구채 [강원도자연환경연구공원 제공]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생물 서식지외보전기관인 강원도자연환경연구공원이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 '분홍장구채' 증식에 성공해 서식지를 복원했다.

분홍장구채는 석죽과 여러해살이풀로 9∼11월에 분홍색 꽃이 핀다.

국내에서는 강원도 영월, 홍천, 철원과 경기도 연천, 포천 일대에만 분포한다.

기후변화와 무분별한 채취로 자생지 개체 수가 줄어 한국 적색목록에 멸종위기범주인 취약종(VU)으로 평가돼 있다.

절벽이나 바위틈에 자생하는 특성이 있어 그동안 증식 복원에 어려움이 있었다.

도자연환경연구공원은 이번에 증식과 함께 이를 이용한 서식지 복원연구에 성공, 자생지 특성에 맞는 서식지 복원 방법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박경아 자연환경연구공원 소장은 11일 "멸종위기생물 증식·복원 연구기관으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식물 88종 중 48종의 증식관리와 복원연구를 하고 있다"며 "분홍장구채뿐만 아니라 강원도의 멸종위기생물 보전연구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분홍장구채 [강원도자연환경연구공원 제공]
분홍장구채 [강원도자연환경연구공원 제공]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1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