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태평양 통한 중국 군사위협 대비 합동훈련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군이 태평양 해역을 통한 중국의 기습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 육해공 합동 군사훈련에 들어갔다.

대만 공군은 10일 경국호(IDF), 미라주 2000, F-16 전투기를 동부지역 상공에 배치하고 해군, 육군, 해순대(海巡, 해양경찰)와 공조해 3군 연합의 천룡(天龍) 훈련을 시작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1일 보도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이 군사훈련 명목으로 대만을 기습 침공하는 상황을 가정해 대만 동부지역에 잇따라 출몰하는 중국군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있다.

과거 천룡훈련이 야간공격에 대한 방어와 기지 파괴시 복구에 중점을 둔 훈련이었던 것과 대비된다.

이번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서부 공군기지에서 F-5 전투기 편대가 파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저핑(張哲平) 공군사령관은 이번 천룡훈련은 해군, 해순, 해안 방공포와 미사일, 육군 등이 참여한 합동 작전훈련으로 실행된다고 밝혔다.

장저핑 대만 공군사령관[대만 YAHOO 뉴스 캡처]
장저핑 대만 공군사령관[대만 YAHOO 뉴스 캡처]

신문은 천룡훈련 이후에 실시되는 해군 주도의 '해강'(海强) 훈련 역시 연합작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공군의 지원을 받아 실전 방식의 대항 훈련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05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