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OECD "7월 한국 경기선행지수 99.2"…16개월째 전월대비 하락

향후 한국의 경기둔화 가능성 경고…OECD 전체 평균은 99.7
한국 경제 전망(PG)[제작 이태호, 최자윤=연합뉴스] 사진합성, 일러스트
한국 경제 전망(PG)[제작 이태호, 최자윤=연합뉴스] 사진합성, 일러스트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앞으로 한국 경기가 둔화할 것이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경고 신호가 계속됐다.

10일(현지시간) OECD에 따르면 올해 7월 한국의 경기선행지수(CLI)는 전달보다 0.2포인트 하락한 99.2로 나타났다.

한국은 OECD 경기선행지수가 16개월 연속으로 전월 대비 하락했다.

OECD 경기선행지수는 6∼9개월 뒤의 경기 흐름을 예측하는 지표로 쓰인다. 한국은행·통계청의 제조업 재고순환지표, 장단기 금리 차, 수출입물가비율, 제조업 경기전망지수, 자본재 재고지수, 코스피 등 6개 지수를 활용해 산출한다.

통상 100을 기준점으로 그 이상이면 경기 확장, 이하면 경기 하강으로 해석할 수 있다.

경기선행지수가 하락하고 있는 것은 한국만의 일은 아니다.

7월의 OECD 회원국 전체 평균 CLI 역시 전달보다 0.1포인트 하락한 99.7을 기록했다.

OECD는 "OECD 지역 전체에서 성장 모멘텀이 약해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반면에 OECD의 비회원국인 중국·브라질·러시아·인도 등 이른바 브릭스(BRICs) 국가들의 경기전망은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다.

7월 CLI는 중국이 99.9로 전달보다 0.3포인트 상승했고, 인도도 한 달 전보다 0.2포인트 오른 101.6으로 나타났다.

러시아(100.2)와 브라질(103.1)은 전달보다 하락하기는 했지만 100 이상을 유지해 경기전망이 긍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0 2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