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M상선-베트남 비나라인, 협력협약…동남아 해운시장 공략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SM상선은 10일 베트남 국영선사인 비나라인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M상선 8천600TEU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SM상선 8천600TEU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SM상선과 비나라인은 이에 따라 필요한 노선에서 상대 해운사 선박에 자사 화물을 싣는 선복교환을 하고 SM상선의 한국∼베트남∼태국 노선에 비나라인이 공동 운항자로 참여해 선박 1척을 투입하기로 했다.

SM상선은 또 비나라인의 한국 시장 육성과 대리점 설립을 지원하기로 했고, 양사는 중장기적으로 합작법인 설립을 검토하기로 했다. SM그룹 해운부문(SM상선, 대한해운, 대한상선)은 이를 통해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 해운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이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시에 있는 비나라인 본사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는 우오현 SM그룹 회장, 레 안 선 비나라인 회장, 김칠봉 SM상선 사장, 레 꽝 쭝 비나라인 부사장이 참석했다.

또 응우옌 반 꽁 베트남 교통부 차관, 최승석 하이플러스카드 사장, 한베경제문화협회의 곽영길 회장과 권성택 부회장이 배석했다.

우오현 회장은 "양사가 공동으로 화주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등 글로벌 해운산업의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2/22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