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도, 소·중견기업과 철원 평화산업단지 공동추진

4자 간 업무협약…조기개발·활성화·기업유치 협력
철원 평화산업단지 조성 공동추진업무협약식 [강원도제공]
철원 평화산업단지 조성 공동추진업무협약식 [강원도제공]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제2의 개성공단으로 불리는 평화산업단지 조성을 놓고 강원도와 경기, 인천 등 3개 시·도가 경쟁에 나선 가운데 강원도가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강원도와 철원군, 한국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4개 기관은 10일 도청에서 업무협약을 하고 평화산업단지 조기 개발과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앞서 도와 한국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는 2015년 평화산업단지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했으나 대북제재 등 남북관계 경색으로 답보상태에 있다가 최근 남북관계 개선 등에 따라 철원군과 한국중견기업연합회를 포함해 4자 간 협약으로 확대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정부 정책 결정과 국내외 투자유치 등 관련 지원사항, 입주기업의 근로자 수급·확보, 기업체 유치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국토 균형발전과 개성공단 운영방식의 한계점을 보완·발전시켜 통일시대 대비 남북경협 산업단지 역할을 맡는다.

철원은 한반도 'X축' 정중앙에 있는 지리적 이점 이외에도 수도권과 대륙을 연결하는 동북아 교통 주요 요충지이다.

국도 3호선 및 경원선 복원을 통한 남북 교류협력 교두보 확보와 함께 6·25 전쟁 최대격전지로, 남북평화와 공동번영 상징지역으로 승화 발전시키는데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남한 기술력과 자본, 북한 노동력을 결합한 남북 지역경제 통합모델인 평화산업단지 조성을 놓고 경기도와 인천시도 경쟁에 나서 결과가 주목된다.

강원도는 철원, 경기는 파주, 인천은 강화군이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강원도와 경기도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협약 목적 달성과 상호 협력 증진에 이바지하고자 민·관 추진위원회를 구성·발족하는 등 산업단지 조성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형성하겠다"며 "이를 토대로 현재 추진 중인 통일경제특구법 조기 제정에 힘을 모으는 등 공동 추진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0 1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