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8월 소비자물가 2.3%↑…미중 무역전쟁 영향 가시화(종합)

돼지고깃값 한 달 새 6.5%↑…'민심 직결' 식탁물가가 물가상승 주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일로를 걷는 가운데 8월 중국 물가가 예상보다 가파르게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작년 같은 달보다 2.3% 상승했다고 중국 국가통계국이 10일 밝혔다. 이는 시장 전망치 2.1%를 웃도는 수치다.

8월 CPI 상승률은 전달의 2.1%보다도 0.2%포인트 높아지면서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중국 물가상승 압력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8월 상승률은 지난 2월 이후 6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월간 추이를 봐도, 8월 CPI는 전달보다 0.7% 뛰어올랐다. 이는 전달 상승률 0.3%보다 0.4%포인트나 확대된 것이다.

이 가운데 돼지고기(6.5%), 신선채소(9.0%), 계란(12.0%) 등 민심과 직결되는 식탁 물가가 한 달 새 가파르게 오른 점이 눈길을 끈다.

특히 중국 서민 민심에 큰 영향을 끼치는 항목으로 손꼽히는 돼지고기의 경우 최근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과 더불어 사료로 많이 쓰이는 미국산 대두 수입 급감이 가격 상승에 영향을 끼쳤을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다만 중국 정부는 아직 물가 상승 추세가 급격히 나타나지는 않았다면서 향후 추이를 신중히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성궈칭 국가통계국 연구관은 "1∼8월을 평균하면 CPI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2.0% 올랐다"면서 "이는 1∼7월 평균 상승률과도 같은 것으로 물가는 아직 안정적인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월부터 본격적으로 서로 상대국 제품에 고율 관세를 매기기 시작했다.

고율 관세 부과는 물가상승으로 이어져 국민 전반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과 중국 양국 모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경기 호조세가 뚜렷한 미국과 달리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는 중국에서 물가 상승 압력은 정부에 더욱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CPI의 선행 지수인 PPI 상승률도 시장 전망치를 웃돌면서 중국의 물가 상승 압력이 향후 일정 기간 지속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작년 동월보다 4.1% 올랐다.

이는 전월 상승률 4.6%보다는 낮은 것이지만 시장 예상치인 4.0%보다는 높은 수치다.

중국 슈퍼마켓의 청과물 코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슈퍼마켓의 청과물 코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