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집단체조에 '드론 공연' 등장…최신기술로 남북정상회담 강조

로이터 등 외신 현지 보도…"반미구호 사라지고 김정은 대외외교 칭송"


로이터 등 외신 현지 보도…"반미구호 사라지고 김정은 대외외교 칭송"

지난 9일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 [AP=연합뉴스]
지난 9일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북한 정권 수립일을 맞아 9일 평양에서 개최된 집단체조(mass games)는 드론(무인기)과 레이저, 영상 기술 등 최신 기술을 뽐낸 자리였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날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을 평양 현지에서 취재해 보도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 경기장 상공에는 대규모 드론 대형과 레이저, 또 지난 4월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 장면을 보여주기 위한 대규모 프로젝터 등이 등장했다.

대규모 드론 대형은 공중에서 글자를 표현하기도 하는 등 북한은 최신 기술을 활용해 이날 공연을 꾸몄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지난 9일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 [AP=연합뉴스]
지난 9일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 [AP=연합뉴스]

또 과거 집단체조 때와는 달리 이날 공연에서는 '반미'를 주제로 한 장면은 생략됐으며, 대신 김정은 위원장의 대외 외교를 칭송하는 장면이 눈에 띄었다.

공연에서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을 직접 언급하거나 묘사하진 않았지만 집단체조에 참여한 수천명의 학생들은 영어와 중국어로 '다자 외교'를 칭송하는 슬로건을 형상화했다.

'변화의 시대', '오늘과 다른 내일' 등의 글귀를 형상화한 장면도 등장했다.

지난 9일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 [TASS=연합뉴스]
지난 9일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 [TASS=연합뉴스]

AFP통신도 평양 현지발 기사에서 1만7천490명의 학생이 동원된 이날 집단체조는 한국의 역사에서부터 현대 모습까지 망라해 보여준 무대였다고 평했다.

또 드론 비행에서부터 불꽃놀이, 레이저쇼, 서커스 스타일의 퍼포먼스와 태권도까지 다양한 공연을 선보였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집단체조에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부부동반으로 참석했으며,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 등이 함께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9일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 [TASS=연합뉴스]
지난 9일 평양 5월1일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개막 공연 [TASS=연합뉴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0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