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 3개 중학교 라돈 기준 초과…저감시설 설치 시범사업

'1급 발암물질' 라돈(CG)
'1급 발암물질' 라돈(CG)[연합뉴스TV 제공]

(홍성=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충남지역 3개 중학교가 올해 정밀검사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 관리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도교육청은 최근 학교 교사 내 라돈 정밀조사 결과 기준치를 초과한 이들 학교에 저감시설을 설치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9∼11월 라돈 정기점검(간이검사)에서 관리기준인 148 베크럴(Bq/㎥)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난 144개교(본교와 병설 유치원 중복 12개교 포함)에 대해 올해 4월부터 8월까지 추가로 전문업체를 통한 정밀검사를 했다.

정밀검사 결과 논산 노성중(행정실 255.7 베크럴), 금마중(학습도움실 209.3 베크럴), 홍성여자중(행정실 152.8 베크럴) 등 3개교가 라돈 관리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학생의 건강한 학습권을 보장하고 쾌적한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3개 학교에 라돈 저감 시설을 설치하기로 하고, 관련 사업비를 1차 추가경정 예산에서 확보할 계획이다.

또 정밀검사 결과를 각 학교에 보내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들에게 공개하도록 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라돈 관리실태 파악을 위한 모니터링을 정기적으로 해 기준을 초과한 학교에 저감시설 설치사업을 계속 추진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충남지역은 라돈을 많이 방출하는 화강암반 지역이 많은 지리적 특수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교사 내의 환기 중요성을 안내했더니 환기습관을 개선한 대부분의 학교가 라돈 관리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주기적으로 환기를 잘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0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