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주국방' 대만, 국산함정 건조에 25조원 투입 계획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자주국방을 외치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정부가 자국 군함은 스스로 건조한다는 '국함국조'(國艦國造) 정책 사업에 2026년까지 7천억대만달러(약 25조5천억원)를 투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대만 자유시보는 차이 정부는 2019년 국함국조 정책 사업에 1천802억 대만달러의 예산을 편성하는 등 오는 2026년까지 일련의 국함국조 정책 사업에 총 7천억대만달러를 쓸 예정이라고 9일 보도했다.

대만 정부는 올해 국방부의 국함국조 항목에 1천376억대만달러, 해양위원회해순서(CGA, 해양경찰청 격)의 함정 건조계획에 426억 대만달러 등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해군이 향후 진행하는 국함국조 항목은 총 9개 있다며 이들 항목은 대만이 설계해 배치한 스텔스 미사일함 퉈장(沱江)급 초계함의 1차(3척) 양산계획(164억 대만달러 투입), 잠수함 자국 건조계획 1단계 설계계약(약 3억 대만달러), 상륙수송선거함(LPD)의 2단계 건조(73억 대만달러)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만 자체 개발한 스텔스고속함 '퉈장함'[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만 자체 개발한 스텔스고속함 '퉈장함'[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만의 국함국조 정책은 중국 해군의 대만 인근해역 순찰과 군사력 증강에 맞서는 억지력 확보할 뿐만 아니라 해군 현대화와 조선업 발전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