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신문, 9·9절맞아 "최강 전쟁억제력 가져"…핵·미국 거론안해

노동신문 사설 "어떤 대국도 무시못해…경제강국 시간문제"


노동신문 사설 "어떤 대국도 무시못해…경제강국 시간문제"

북한, 평양서 정권수립일 경축 공연 열어
북한, 평양서 정권수립일 경축 공연 열어(서울=연합뉴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경축 음악무용종합공연이 8일 평양에서 열렸다고 북한 매체들이 9일 보도했다. 이날 공연에는 김영남·최룡해·박봉주 등 북한 최고위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 모하메드 오울드 압둘 아지즈 모리타니 대통령 등 주요 외빈들이 초대됐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전한 공연 영상 중 한 장면이다. 2018.9.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정권 수립 70주년인 9일 '최강의 전쟁억제력'을 갖게 됐다며 "평화번영의 만년 보검을 틀어쥔 우리 조국이 경제강국으로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자평했다.

신문은 이날 2면에 게재한 '위대한 인민의 나라, 우리 공화국의 앞길에는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 것이다'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우리 공화국의 70년 역사의 빛나는 승리는 인민의 자주적 삶과 후손만대의 행복을 영원히 담보하는 세계 최강의 정치군사적 힘을 다져놓은 것"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신문은 자신들이 '최강의 전쟁억제력'을 갖게 된 것은 '민족사적 대승리'라며 "오늘 우리 공화국은 그 어떤 대국도 무시하지 못하고 존중하는 나라로, 주변 형세와 국제정치 흐름에 커다란 영향력을 행사하는 정치 군사 강국으로 세계무대에 당당히 나서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인민은 다시는 제국주의 노예가 되지 않고 고난의 행군과 같은 처절한 시련도 겪지 않으며 세상에서 가장 존엄 높고 행복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확고한 담보를 가지게 되었다"고 자부했다.

신문은 '전쟁억제력' 등으로 에둘러 언급했을 뿐 핵·미사일 능력이나 미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제까지 확보한 핵능력이 북미협상을 통해 향후 경제발전과 항구적 체제 안전 확보의 '밑천'이 될 것임을 우회적으로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러 나라의 당·국가 지도자들과 저명인사들이 이번 정권수립 70주년 축하사절로 온 것을 거론하며 "비상히 높아진 우리 공화국의 국제적지위에 대한 힘있는 시위"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울러 신문은 "우리 식대로 살아나가자, 자력갱생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나가자, 이것은 우리 공화국의 백년대계의 전략"이라며 '자립경제'도 강조했다.

이밖에 "온 민족이 힘을 합쳐 우리 세대에 반드시 조국통일을 이룩하여야 한다"며 "북과 남이 마음만 먹으면 외세의 압력이 아무리 크다 해도 얼마든지 통일대업을 실현할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평상시의 6면보다 2개 면이 늘어난 8면으로 증면 발행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상원의장 접견 소식을 1면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권수립일 축전을 2면에 크게 싣고 나머지 면에도 방북한 각국의 사절이나 9·9절 경축행사 소식을 대대적으로 게재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 민족끼리'는 이날 정권수립 70주년 기념 사설에서 "북남관계개선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를 판문점 선언에 밝혀진 대로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풀어나가야 한다"며 판문점 선언 이행을 역설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09 12: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