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내일 오후 이총리 주재 '메르스' 긴급 관계 장관회의

송고시간2018-09-08 22:38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정부는 9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긴급 관계 장관회의를 개최한다.

정부, '메르스' 대책지원본부 가동
정부, '메르스' 대책지원본부 가동

(서울=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보건복지부에서 위기경보단계를 주의단계로 격상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구성, 운영하는 '메르스 대책지원본부'를 8일 22시부로 가동한다고 밝혔다. 2018.9.8 [행정안전부 제공]

8일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메르스 환자 발생 상황을 보고받은 직후 "환자를 완벽하게 격리하고 매뉴얼대로 치료하라. 역학조사를 신속하고 철저히 진행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긴급지시를 내린 데 이어 관계 장관회의 소집을 주문했다.

관계 장관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질병관리본부 본부장, 행정안전부 장관, 서울시와 서울대 병원 관계자, 민간 전문가 2∼3명이 참석해 메르스 환자 및 밀접 접촉자 격리 상황을 점검하고, 메르스 확산 방지책 등을 전반적으로 논의한다.

이 총리는 관계장관 회의에 현장 대응인력, 실무자는 부르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날 긴급지시 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환자 스스로 귀국 전부터 이상을 느끼고 귀국 즉시 리무진 택시로 병원으로 직행, 바로 음압 상태 격리. 비행기 동승자들도 전원 자가 격리"라며 "초기대응은 잘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3년 만에 또' 메르스 환자 발생…앞으로 2주가 확산 '고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n-If7sqBkE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