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RNewswire] 세인트키츠네비스 정부, 허리케인 구호펀드 통해 900 가정 지원

송고시간2018-09-08 22:09

(런던 2018년 9월 7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인트키츠네비스 정부가 허리케인 구호펀드(Hurricane Relief Fund)의 지원을 통해 900개 가정이 혜택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 펀드는 티모시 헤리스 총리의 제안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허리케인 어마(Irma)와 마리아(Maria)로 인한 피해 국민의 집을 복구하는 데 지금까지 1천150만 달러 상당의 자금이 투입됐다.

자금은 국가의 유명 투자시민권(citizenship by investment, CBI) 프로그램이 지원했다. 이는 세인트키츠네비스가 1984년에 세계에 소개한 개념으로, 이 프로그램을 통해 투자자는 국가 경제에 크게 기여한 대가로 두 개의 섬으로 긴밀히 연결된 이 국가의 시민권을 얻게 된다. 최근까지 이러한 통로의 하나로 허리케인 구호펀드 투자가 있었다. 이 펀드는 허리케인으로 고난에 처한 이 국가를 지원하고자 하는 투자자 사이에서 그 유명성을 입증한 6개월 기간의 이니셔티브다.

티모시 헤리스 총리는 허리케인 구호펀드의 성공에 힘입어 Sustainable Growth Fund(SGF)[http://smarturl.it/SKNCBI ]를 소개했다. 이 펀드는 이 쌍둥이 섬의 교육의 질을 향상시키고, 호황을 맞고 있는 세인트키츠네비스의 관광 섹터를 더욱 북돋우며, 토착 사업가를 지원한다. 또한, 시민에게 혜택이 될 기타 많은 사회경제적 이니셔티브 개발을 도우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시민권 및 체류 솔루션 제공을 전문으로 하며, 수상 경력을 지닌 업계 선도의 국제적 법률자문회사 CS Global Partners[http://smarturl.it/CSGlobal ] 이사 Paul Singh는 “많은 투자자가 세인트키츠네비스의 시민권을 얻는 데 좀 더 빠르면서도 감당할 만한 비용이 드는 경로인 Sustainable Growth Fund에 기여하는 것을 선호한다”라고 말한다. Sustainable Growth Fund는 주요 신청인당 150,000달러 또는 4인 가족의 경우 195,000달러다. 또한, Sustainable Growth Fund는 안정을 찾고자 하는 대가족이나 솅겐 지역(Schengen Area)과 싱가포르, 홍콩 및 런던을 포함한 150개 이상의 국가 및 지역으로 편리한 여행을 추구하는 사업가에게 특히 매력적이라 할 수 있다.

세인트키츠네비스는 광범위한 외교 관계 구축으로 명성을 쌓았으며, 그 노력은 결실을 보아 파이낸셜 타임스[http://www.ft.com/ ]의 PWM(Professional Wealth Management)[http://www.pwmnet.com/ ]이 발행하는 독립 연구인 최신 CBI Index[http://smarturl.it/2018CBIIndex ]에서 조명됐다. 업계의 플래티넘 스탠더드로 여겨지는 세인트키츠네비스의 CBI 프로그램은 프로세스의 편이성, 편리한 여행 및 거주 요건, 그리고 실사 의무와 관련한 CBI 시상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정치적 혼란으로 인해 세계적으로 불확실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투자를 통한 이중 국적을 획득하는 개념이 세인트키츠네비스의 현 국민과 새로 채택된 경제적 시민 모두에게 해결책이 될 전망이다.

문의: pr@csglobalpartners.com

출처: CS Global Partners

St Kitts and Nevis Government Rehabilitates 900 Homes Via Hurricane Relief Fund

LONDON, September 7, 2018/PRNewswire/ -- St Kitts and Nevis' government announces that 900 families have benefited from assistance through the Hurricane Relief Fund - the brainchild of Prime Minister Timothy Harris. A cash injection worth $11.5m has so far helped those affected by Hurricane Irma and Maria restore their homes.

The funds come from the country's popular citizenship by investment (CBI) programme - a concept introduced to the world by St Kitts and Nevis in 1984 whereby investors can obtain the citizenship of this well-connected twin-island nation in exchange for a significant contribution to the country's economy. Until recently, one such route was an investment into the Hurricane Relief Fund - a 6-month initiative that proved extremely popular among investors wishing to support the country through the challenging hurricane season.

Following the success of the Hurricane Relief Fund, Prime Minister Timothy Harris introduced the Sustainable Growth Fund (SGF) [http://smarturl.it/SKNCBI ], which aims to enhance the quality of education on the twin-islands, boosts St Kitts and Nevis' already booming tourism sector, supports indigenous entrepreneurship, and helps develop many other socio-economic initiatives to benefit its citizens.

"Many investors prefer making a contribution to the Sustainable Growth Fund, which is the faster and more affordable route to St Kitts and Nevis' citizenship," says Paul Singh, Director of CS Global Partners [http://smarturl.it/CSGlobal ], an international, industry-leading, award-winning legal advisory firm specialising in citizenship and residence solutions. For an investment of US$150,000 per main applicant or US$195,000 for a family of four, the Sustainable Growth Fund is especially attractive for larger families looking for stability and businesspersons seeking hassle-free travel to over 150 countries and territories, including the Schengen Area and business hubs like Singapore, Hong Kong and London.

St Kitts and Nevis is renowned for forging extensive diplomatic ties and its efforts have paid off, as highlighted in the latest CBI Index [http://smarturl.it/2018CBIIndex ] - an independent study published by the Financial Times' [http://www.ft.com/ ] Professional Wealth Management [http://www.pwmnet.com/ ]. St Kitts and Nevis' CBI Programme, considered the Platinum Standard of the industry, earned its place on the CBI podium, ranking number one with respect to ease of processing, convenient travel and residence requirements, and due diligence.

As political turmoil creates ever more uncertainty around the world, it seems the concept of acquiring dual nationality through investment offers a solution to both St Kitts and Nevis' current nationals and its newly adopted economic citizens.

Contact: pr@csglobalpartners.com

Source: CS Global Partners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