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방역 역량 총동원해 메르스 확산 막아야"

송고시간2018-09-08 22:14

상도유치원 붕괴…민주 "위법행위 철저히 조사", 한국 "대통령 사과해야"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슬기 기자 = 여야는 8일 3년 만에 국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한목소리로 방역 역량을 총동원해 메르스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부와 여당은 국가의 모든 방역 역량을 총동원해 메르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정부는 검역을 강화하고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메르스는 초기 대응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며 "2015년 '메르스 쇼크' 당시 정부와 보건당국, 의료계의 미흡한 대처로 감염자 186명 중 38명이 목숨을 잃었고 1만6천여명이 격리됐다"고 꼬집었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보건당국은 모든 가능한 수단을 동원해 메르스 2차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초동대처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정부는 정확한 정보를 국민에게 신속히 공개하고, 보건당국과 관련 병원은 메르스 감염 차단 매뉴얼에 따라 행동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2015년 메르스 공포 이후 신·변종 감염병에 대처하는 체계가 마련됐다"며 "하지만 안심하거나 방심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여야가 3년 전 메르스 사태를 재언급 하면서도 당시 박근혜 정부의 대처에 대해서는 상반된 평가를 내놓은 것이다.

서울상도유치원
서울상도유치원

[연합뉴스TV 제공]

한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금천구 아파트 옆 땅 꺼짐, 급식 케이크 식중독, 상도동 붕괴 사고 등 잇따른 안전사고와 관련, 정부·여당의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한국당 함진규 정책위의장, 박덕흠 국토위 간사, 동작을이 지역구인 나경원 의원, 이현재·홍철호 의원 등은 전날 오후 상도유치원 건물 붕괴 현장을 찾았다.

같은 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상도유치원 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강조했다.

한국당 이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이 직접 대국민 사과발표를 하고, 청와대와 정부,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 등이 머리를 맞대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국민에게 가장 중요한 안전과 생명을 소홀히 하는 안전불감증은 문재인 정부 들어서도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은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가치"라며 "정부와 관련 지방자치단체는 사고 발생 경위를 명확히 밝히고 위법 행위는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3년 만에 또' 메르스 환자 발생…앞으로 2주가 확산 '고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n-If7sqBkE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