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무열 동점골' 아산, 성남과 1·2위 맞대결 무승부

송고시간2018-09-08 21:03

대전,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로 부산 격파…4위 도약

동점 골에 기뻐하는 아산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동점 골에 기뻐하는 아산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아산 무궁화가 성남FC와의 프로축구 K리그2 1·2위 맞대결에서 승점 1을 나눠 가지며 선두 추격을 이어갔다.

아산은 8일 경기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2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성남과 1-1로 비겼다.

2위 아산(승점 48)은 선두 성남(승점 50)의 3연승을 저지하고 승점 2점 차를 지켰다.

성남-아산의 경기 모습[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성남-아산의 경기 모습[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포문은 전반 19분 성남이 열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김정현의 헤딩으로 빠져나간 공을 김도엽이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매서운 슈팅으로 연결했고, 골대 앞의 정성민이 왼발로 방향을 바꿔 넣었다.

선제골을 얻어맞은 이후 줄곧 거센 파상공세를 퍼붓고도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하던 아산은 후반 35분 고무열의 동점 골로 균형을 맞췄다.

헤딩 경합 이후 흐르는 공을 따낸 고무열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중앙으로 나오며 오른발 슛을 꽂아 귀중한 동점 골을 안겼다.

박인혁의 골에 기뻐하는 대전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박인혁의 골에 기뻐하는 대전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대전 시티즌은 부산 아이파크와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해 7경기 무패(5승 2무)의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며 4위(승점 39)로 도약했다.

대전은 3위 부산(승점 41)을 바짝 추격했다.

1-1로 맞서 무승부 기운이 짙던 후반 추가시간 비디오 판독(VAR)을 거친 끝에 대전 키쭈의 결승 골이 터졌다.

서울 이랜드는 후반 비엘키에비치, 조찬호의 연속 골을 앞세워 수원FC를 2-0으로 물리치고 5경기 무승(1무 4패) 사슬을 끊으며 8위(승점 30)로 올라섰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