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채은성 100타점 달성…LG 구단 사상 첫 2명 이상 100타점

송고시간2018-09-08 17:29

오른쪽 발목 다친 김현수는 이미 101타점 수확

LG 트윈스 채은성. [연합뉴스 자료 사진]

LG 트윈스 채은성.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채은성(28·LG 트윈스)이 생애 처음으로 한 시즌 100타점을 채웠다.

채은성 덕에 LG는 구단 최초로 한 시즌에 100타점 타자를 두 명 이상 배출했다.

채은성은 8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 0-0으로 맞선 1회말 1사 1, 3루에서 상대 선발 김성훈을 공략해 우중간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쳤다.

경기 전까지 99타점을 올렸던 채은성은 첫 타석에서 적시타를 쳐 100타점을 채웠다.

채은성이 한 시즌 100타점을 올린 건 올해가 처음이다. 종전 개인 한 시즌 최다 타점은 81개(2016년)다.

LG에서는 김현수가 이미 100타점(101개)을 넘어섰다.

채은성이 '2018시즌 100타점 타자 대열'에 합류하면서 LG는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두 명의 100타점 타자를 보유했다.

현재까지 100타점 이상을 올린 타자는 김재환(두산 베어스·105개), 다린 러프(삼성 라이온즈·101개), 김현수, 채은성 등 네 명뿐이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